본문 바로가기
ESSAYS & MISCELLANIES

山上 도시를 건설하자!!!

by 한량 taeshik.kim 2020. 8. 8.

해발 1290미터 김천 대덕산



사계절 뚜렷한 이 저주받은 한반도 땅에서, 특히나 무더운 여름을 일부 돈 있는 자만이 시원한 곳을 찾아 외국으로 떠날 것이 아니라 국민 기회 균등 차원에서 해발 천미터가 넘는 산은 모조리 대가가리 부근에다가 여름 휴양촌을 맹글어야 한다.

한여름에도 군불 때는 삶을 우리도 이젠 함 살아보자.

해발 천미터가 넘는 산은 법령을 정비하여 모조리 케이블카를 설치하자.

그리하여 산상에서 여름을 보내자.


전북 장수를 둘러싼 산들..대략 해발 천미터라 한다.



그 산 기슭에서 배얌 잡아 먹고, 머루 다래 따 묵고 도라지 캐고 토께이 잡아서 자급자족하자.

하도 더우니 별 지랄맞으나, 너무도 혁신적인 여름나기 발상이 떠오르는구나.

(2015. 8. 7)

***

그제 전북 장수 강연에서도 나는 이 이야기를 했다.

장수가 이렇다 할 내세울 마스코트 혹은 이른바 킬러콘텐츠가 없어 애를 먹거니와, 전후사방 해발 천미터 산이 즐비하다는 현지인 말을 듣고는

발상을 전환하자. 저 높은 산봉우리 하나 산상도시 건설하자.

남미 안데스산맥, 중국 티벳고원에서 해발 수천미터에다 도시건설해 산다.

그걸 우린 왜 못하는가? 국토 7할이 이 대한민국에 왜 산상도시 하나 없는가?

이 정도 배짱은 있어야는 거 아닌가?


전북 장수



저 무수한 산, 왜 저리 두어야는가?

산상 휴양도시 건설했음 싶다.

기나긴 장마에, 집중호우에 물난리 겪다보니 산상도시가 더 절실하다.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