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호철의 잡동산이雜同散異

국화꽃을 빌리다

by 한량 taeshik.kim 2020. 9. 21.

 

 

 

국화꽃을 빌리다[借菊]

  추담秋潭 김우급金友伋(1574~1643)

그대 기른 국화 키가 한 길 남짓이라는데 聞君養菊長尋餘
서리 내려 맑은 향기 옷깃에 가득 배겠소 霜後清香滿人裾
병치레에 길을 나설 채비도 할 수 없거늘 多病未能治杖屨
화분 하나 어째 우리 집에 보내주지 않소 一盆何不送吾廬

 

 

 


多病을 코로나(瘟疫)로 바꿀 터이니.알아서 보내주소.
ㅋㅋㅋ

 

*** 태식 補

 

도연명이 그리 상찬賞讚하면서 완상玩賞한 국화가 왜 느닷없이 현대 한국사회에서는 조문의 대명사가 되었는지는 내가 모르겠다. 

 

양놈 문화 영향이 아닌가 하는데, 동아시아 문화권에서는 근대 이전 국화를 초상집에 갖다 놓는 꼴을 못 본 까닭이다. 

'기호철의 잡동산이雜同散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인의 기억  (0) 2020.09.23
야경夜警 돌 때 치는 악기 딱따기  (0) 2020.09.22
국화꽃을 빌리다  (0) 2020.09.21
며느리한테 증여하는 이유  (0) 2020.09.20
조선시대 재산상속의 비법  (0) 2020.09.20
늙어서 하릴없이  (0) 2020.09.20

태그

,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