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호철의 잡동산이雜同散異

며느리한테 증여하는 이유

by 한량 taeshik.kim 2020. 9. 20.



아래에서 재산을 몰아주기 위해 별급이라는 방법을 사용했다고 밝힌 데 대해 며느리에게 증여하는 것을 신기하게 여기시는 듯하다.

며느리에게 별급하는 것이 아들에게 별급하는 것과 큰 차이가 없지만, 별다른 까닭도 없이 별급하면 다른 아들들이 불만을 품을 수 있기 때문이었다.

며느리에게 시집왔는데 예쁘더라, 시부모를 극진히 모셨다거나, 손자를 낳아다거나 여러 빌미가 있었다.
다만 그 재산의 처분을 제한하여 실제적으로 장자 상속이 되도록 하고 있다.

9대조 기종상奇宗相이 1754년(영조30) 8월 20일에 큰아들 기태온奇泰溫의 처인 큰며느리 부안 김씨에게 용모가 단정하고 종갓집 살림을 해야 한다는 이유로 독다리들[석교평, 농사農舍와 감농정鑑農亭이 있던 일대] 논 6마지기를 별급하였다.

여기에는 단서가 붙어 있었는데, 별급한 것들에 속하는 노비와 전답은 종갓집 재물이므로 맘대로 별급하면 안 된다는 것이었다.

다시 말해 며느리는 증여를 받았지만, 실제로는 이를 다시 장자에게 상속해줘야 하는 것이었다. 이런 방법으로 큰아들 몰아주기를 하는 것이다.

첨언) 요새 이랬다간 며느리 빨리 이혼하라고 재촉하는 짓이 될 수도 있다.



*** related article ***

 

조선시대 재산상속의 비법

 

조선시대 재산상속의 비법

《경국대전》이 표방하는 조선의 상속법은 자녀균분상속이다. 법대로 하면 종법질서가 어그러질 수 있었다. 그것을 피하는 방법이 여럿인데, 가장 애용한 방법이 별급別給이다. 요샛말로 하면

historylibrary.net

 

'기호철의 잡동산이雜同散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야경夜警 돌 때 치는 악기 딱따기  (0) 2020.09.22
국화꽃을 빌리다  (0) 2020.09.21
며느리한테 증여하는 이유  (0) 2020.09.20
조선시대 재산상속의 비법  (0) 2020.09.20
늙어서 하릴없이  (0) 2020.09.20
선비의 멋  (1) 2020.09.19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