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라문화

2017년 4월의 <신라문화와 도교道敎> 특강 해직기간 말미인 2017년 4월에 나한테 우연히 4회에 걸친 특강 기회가 주어졌으니, 국립경주박물관이 마련한 자리였다. 당시 강연목록은 이러했다. 제1강 4.04(화) 16:00~18:00 진 시황제·한 무제와 진흥왕의 산상 접신(山上接神) 제2강 4.11(화) 16:00~18:00 갈홍(葛洪)과 《포박자抱朴子》, 그리고 김유신 제3강 4.18(화) 16:00~18:00 마왕퇴 한묘(馬王堆漢墓)와 황남대총, 그리고 천신산고분(天神山古墳)제4강 4.25(화) 16:00~18:00 '칠세부모(七世父母), 불교와 쟁투하는 도교' 강연은 박물관 강당에서 진행되었다. 지난 일을 새김질하는 이유는 나 자신의 메모를 위한 것이기도 하거니와, 당시 강연록 원고를 순차로 이곳 블로그에 게재하고자 함이다.
화랑세기 비사 - 신라시대의 분방한 성문화 *** 아래는 대한남성과학회 간행 기관지인 《건강한 성 행복한 삶》 2017년 15권 1호(간행일 2017-07-21) '성칼럼 : 화랑세기 비사 - 신라시대의 분방한 성문화'라는 제목으로 실린 기고문으로 아래서 원문 PDF를 제공한다. 내가 이곳에 전재하는 원고는 이 학회 제출본이라, 혹 최종 간행본의 그것과 차이가 있을 수도 있음을 밝혀둔다. http://www.andrology.or.kr/pdf/2017_01/01.pdf 화랑세기 비사 - 신라시대의 분방한 성문화 김태식 국토문화재연구원 연구위원·역사전문 언론인 “어머니와 아들이 간음한 흉노보단 낫다” “아내를 얻을 때 같은 성씨를 취하지 않음은 구별을 두터이 하기 위함이다. 그러므로 노(魯)나라 공작이 오(吳)에 장가들고, 진(晉)나라 후작이 성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