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 THESIS/Photo News

김밥부인 vs. 모란씨낭


옆구리 터지기는 마찬가지나

하난 그 터진 옆구리서 닥꽝을 쏟아내고

다른 하난 종지를 쏟아낸다.

글쎄다

마야부인은 싯타르타를 쏟아냈다지 아니한가?

저런 모든 쏟음을 총합한 이

그를 일러 보우밋vomit이라 한다.

그 터짐 쏟음 너머로 가을이 소리소문없이 다가서더라. 

균열龜裂 없이 탄생 있겠는가?


'NEWS & THESIS > Photo News'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개피곤  (0) 2019.08.07
NO JAPAN  (0) 2019.08.07
김밥부인 vs. 모란씨낭  (0) 2019.08.07
Site of Embassy of Japan in Korea / 주한일본대사관 터  (0) 2019.08.05
Loophole, 손대지 말라  (0) 2019.08.01
떼죽음  (0) 2019.07.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