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 THESIS/Photo News

남도 땅 납매臘梅 소식

아무래도 따뜻한 겨울

분명 작년에 그 주인이 말하기를 성탄절에 피기 시작했다 해서 지금쯤은 활짝 폈을 듯해 지인을 장성땅으로 급파했더니

이런 사진을 보내온다.



그 짙은 향기에 보는 이 쓰러질 지경이라 한다.

엊저녁 지인을 통해 순천 금둔사로 기별을 넣었더니 거긴 두 송이 피었으니 2주 뒤에 오란다.

황매黃梅가 폈다.

봄이 성큼 다가온다.

'NEWS & THESIS > Photo News' 카테고리의 다른 글

펭수와 BTS, 두 제패制霸의 만남  (1) 2020.01.05
WINTER  (1) 2020.01.05
남도 땅 납매臘梅 소식  (0) 2020.01.05
애탐이 핏덩이로 변한 마가목  (0) 2019.12.27
석조반가문인상石造半跏文人像  (0) 2019.12.27
농가무  (0) 2019.1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