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대한국인명지명사전

신보(申輔)

by 한량 taeshik.kim 2018. 3. 14.

금관가야 김수로왕비 허황후를 따라 온 잉신 중 한 명. 그의 딸이 2대 거등왕의 비가 되어 3대 마품왕을 낳았다.  

삼국유사 제2권 기이(紀異) 제2 가락국기(駕洛國記) 조 : 건무(建武) 24년 무신(戊申; 48) 7월 27일에 구간(九干) 등이 조회할 때 말씀드렸다. “대왕께서 강림(降臨)하신 후로 좋은 배필을 구하지 못하셨으니 신들 집에 있는 처녀 중에서 가장 예쁜 사람을 골라서 궁중에 들여보내어 대왕의 짝이 되게 하겠습니다.” …유천간 등이 돌아가서 왕후의 말을 전달하니 왕은 옳게 여겨 유사(有司)를 데리고 행차해서, 대궐 아래에서 서남쪽으로 60보쯤 되는 산기슭에 장막을 쳐서 임시 궁전을 만들어 놓고 기다렸다. 왕후는 산 밖 별포(別浦) 나루터에 배를 대고 육지에 올라 높은 언덕에서 쉬고, 입은 비단바지를 벗어 산신령(山神靈)에게 폐백으로 바쳤다. 이밖에 대종(待從)한 잉신(臣) 두 사람은 이름이 신보(申輔)와 조광(趙匡)이고, 그들의 아내 두 사람은 이름이 모정(慕貞)과 모량(慕良)이라 했으며, 데리고 온 노비까지 합해서 20여 명인데, 가지고 온 금수능라(錦繡綾羅)와 의상필단(衣裳疋緞)·금은주옥(金銀珠玉)과 구슬로 만든 패물은 이루 기록할 수 없을 만큼 많았다.  왕후가 점점 왕이 계신 곳에 가까워 오니 왕은 나아가 맞아서 함께 장막 궁전으로 들어왔다.  잉신(臣) 이하 여러 사람이 뜰아래서 뵙고 즉시 물러갔다.  왕은 유사(有司)에 명해 잉신 내외들을 안내하게 하고 말했다. "사람마다 방 하나씩을 주어 편안히 머무르게 하고 그 이하 노비들은 한 방에 5,6명씩 두어 편안히 있게 하라." 말을 마치고 난초로 만든 마실 것과 혜초(蕙草)로 만든 술을 주고, 무늬와 채색이 있는 자리에서 자게 하고, 심지어 옷과 비단과 보화까지도 주고 군인들을 많이 내어 보호하게 했다. …잉신(佞臣) 천부경(泉府卿) 신보(申輔)와 종정감(宗正監) 조광(趙匡) 등은 이 나라에 온 지 30년 만에 각각 두 딸을 낳았는데 그들 내외는 12년을 지나 모두 죽었다.  

삼국유사 권 제1 왕력 : 제3대 마품왕(麻品王)은 아버지가 거등왕(居登王)이고 어머니가 천부경(泉府卿) 신보(申輔)의 딸인 모정부인(慕貞夫人)이다. 기묘년에 즉위해 32년을 다스렸다. 거등왕(居登王) : 아버지는 수로왕(首露王), 어머니는 허황후(許皇后).  건안(建安) 4년 기묘(己卯; 199) 3월 13일에 즉위(卽位), 치세(治世)는 39년으로 가평(嘉平) 5년 계유(癸酉; 253) 9월 17일에 죽음.  왕비(王妃)는 천부경(泉府卿) 신보(申輔)의 딸 모정(慕貞)이며 태자(太子) 마품(麻品)을 낳음.  <개황력(開皇曆)>에는 “성(姓)은 김씨(金氏)이니 대개 시조(始祖)가 금란(金卵)에서 난 까닭으로 김으로 성을 삼았다”고 했음.



'고대한국인명지명사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국천왕(故國川王)  (0) 2018.03.15
거등왕(居登王)  (0) 2018.03.14
신보(申輔)  (0) 2018.03.14
진제(珍堤)  (0) 2018.03.14
순덕(純德)  (0) 2018.03.14
실혜(實兮)  (0) 2018.03.14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