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작품상 감독상까지 6개 부분 오스카상 노미네이트 봉준호와 기생충



[3보] '기생충' 아카데미상 작품·감독·각본 등 6개부문 후보 올랐다

송고시간 | 2020-01-13 23:07

한국영화 최초로 후보 지명…'아이리시맨' 등과 최고영예 놓고 경합





[2보] '기생충' 아카데미 작품·감독·각본·편집 등 6개 부문 후보

송고시간 | 2020-01-13 22:47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한국 영화 아카데미(오스카) 출품작 '기생충'이 제92회 아카데미상 최고의 영예인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각본·편집·미술·국제영화상 등 총 6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한국 영화가 아카데미 최종 후보에 오른 것은 최초다.

oakchul@yna.co.kr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발판 삼은 봉준호 기생충 행보는 그야말로 폭풍질주다. 미주 대륙에 상륙해서는 얼마전 골든글로브어워즈에서 외국어영화상을 받더니, 아카데미상에서는 비록 후보지명이기는 해도 물경 6개 부분에서 후보로 노미네이트되는 경악할 만한 성과를 냈다. 


조금전 끝난 오스카상 후보 발표에 의하면, 봉준호와 기생충은 저들 6개 부문 최종 승자를 가리는 최종 후보에 이름을 올린 것이다. 유의할 대목은 작품상과 감독상에까지 고지로 치고 올랐다는 점이다. 


오스카상이라고도 부르는 아카데미상은 칸영화제와는 성격이 판이하다. 칸영화제가 이른바 작품성과 예술성을 고집한다면 전자는 미국과 헐리우드를 배경으로 삼는 데서 엿보듯이 상업성이 상대적으로 아주 강하다. 그런 데서 작품으로 무장한 기생충이, 그것도 영어 영화가 아닌 한국영화가, 영어 자막으로 무장한 기생충이 오른 것이다. 





이는 황금종려상과는 결이 또 다른 한국영화사 일대 사건이다. 최종 결과야 2월 9일인가 뚜껑을 열어봐야겠지만, 저 콧대 높고, 미국 중심주의 판치는 오스카상 최종 결선에, 그것도 물경 6개 부문에나 걸쳤다는 것만으로도 단군이래 최대 사건이다. 


이제 최종 무대에서 선전을 기대한다. 


그리고 봉준호 군...이참에 내가 머리가 크다고 한 점 미안하네. 역시 단군의 자손은 머리가 커야 큰 일을 내나 보네. 





아카데미 6개 후보 '기생충'…오스카 트로피로 피날레 장식하나

송고시간 | 2020-01-13 23:55

국제영화상 수상 유력…감독상·편집상·미술상도 수상 가능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