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 THESIS/Photo News

Nirvana


황룡사 중천을 지난 해가 서쪽 선도산 너머로 진다.

반세기 이승을 딩굴며 난 무엇을 남겼을까?

아니 남겨야 했을까?

空手로 왔다
空手로 갈 뿐이다.

'NEWS & THESIS > Photo News' 카테고리의 다른 글

페이즈원 회고전  (0) 2019.05.20
나와바리 쟁탈전..농가무  (0) 2019.05.20
Nirvana  (0) 2019.05.19
Mangwolsa Temple at Mt. Namhansan  (0) 2019.05.13
Home Home Sweet Home  (0) 2019.05.10
Adada vs. Ophelia  (0) 2019.05.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