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본문 바로가기

간위거

간위거(簡位居) 三國志 권30 魏書 30 東夷傳 夫餘 : 夫餘는 본래 현토玄菟에 속했다. 漢 말년에 공손도(公孫度)가 海東에서 세력을 확장하여 外夷들을 威力으로 복속시키자, 부여왕 위구태尉仇台는 [소속을] 바꾸어 遼東郡에 복속했다. 이때에 [高]句麗와 鮮卑가 강성해지자, [公孫]度은 부여가 두 오랑캐의 틈에 끼여 있는 것을 기화로 [부여와 同盟을 맺으려고] 一族의 딸을 [그 王에게] 시집보내었다. 尉仇台가 죽고 간위거(簡位居)가 王이 되었다. [簡位居에게는] 適子가..
마여(麻余) 三國志 권30 魏書 30 東夷傳 夫餘 : 尉仇台가 죽고 간위거(簡位居)가 王이 되었다. [簡位居에게는] 適子가 없고 庶子 마여(麻余)가 있었다. [簡]位居가 죽자, 諸加들이 함께 麻余를 옹립하여 王으로 삼았다. 牛加의 兄[벼슬에 있는 사람]의 아들도 이름이 位居였는데, 大使가 되어서 재물을 아끼지 않고 남에게 베풀어 주기를 좋아하니 國人들이 그를 따랐으며, 해마다 [魏나라] 서울에 사신을 보내어 貢物을 바쳤다. 正始 연간(A.D.240~248; 高句..
위거(位居) 三國志 권30 魏書 30 東夷傳 夫餘 : 위구태(尉仇台)가 죽고 간위거(簡位居)가 王이 되었다. [簡位居에게는] 適子가 없고 庶子 마여(麻余)가 있었다. [簡]位居가 죽자, 諸加들이 함께 麻余를 옹립하여 王으로 삼았다. 牛加의 兄[벼슬에 있는 사람]의 아들도 이름이 위거(位居)였는데, 大使가 되어서 재물을 아끼지 않고 남에게 베풀어 주기를 좋아하니 國人들이 그를 따랐으며, 해마다 [魏나라] 서울에 사신을 보내어 貢物을 바쳤다. 正始 연간(A.D.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