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주 월성4

[학술대회 소식] 경주 월성과 신라왕경의 고지형 심포지엄 2019. 9. 16.
연구소와 학계가 월성의 운명을 좌우한다? 무슨 근거로? 발굴 5년차 신라 월성, 새로운 과제는 '정비' 그제 경주 월성 발굴성과를 현장 취재한 우리 공장 관련 후속 박스 기사이어니와, 그 말미에는 최병현 숭실대 명예교수의 간단한 멘트가 붙었으니, 전후맥락 다 짤라버리고 개중에 "최종 정비 계획은 조사가 종료될 무렵 연구소와 학계가 머리를 맞대고 논의해 수립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는 대목이 있다. 나는 비단 월성만이 아니라 거의 모든 문화재현장에서 광범위하게, 그리고 당연하게 나타나는 이 인식을 이제는 때려부수어야 한다고 본다. 이 경주 월성만 해도, 박근혜 정부시절 무리하게 밀어붙인 사업이라, 신라왕경복원사업 일환이었음을 다시금 상기하고자 하거니와, 이를 위해 이럴 때 언제나 문화재청은 자문단을 구성하게 되거니와, 이 자문단에 나 역시 초창기에 포함되었.. 2019. 4. 4.
Excavations of Wolseong Fortress 2019, Gyeongju(2) / 경주월성 발굴간담회 보도자료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가 배포한 경주 월성 동영상 2편 중 두번째다. 이번 발굴성과에 대해서는 아래 기사 참조 경주 월성 해자서 1천600년전 나무 방패 2점 발견(종합2보) 2019. 4. 3.
Excavations of Wolseong Fortress 2019, Gyeongju / 경주월성 발굴 관련 소식은 아래 참조 경주 월성 해자서 1천600년전 나무 방패 2점 발견(종합2보) 2019. 4.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