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랏말싸미

훈민정음 창제자가 세종임은 움직일 수 없다 '나랏말싸미' 논란 "역사 왜곡" vs "영화일 뿐"송고시간 | 2019-07-24 19:26 훈민정음 창제 과정을 둘러싼 송강호 박해일 주연 영화 '나랏말싸미'가 개봉하자, 그것을 누가 창제했는지를 둘러싸고 논란이 좀 이는 모양지만, 이는 이 영화가 느닷없이 신미信眉라는 중을 등장케 해서는 그를 실상 그 창제의 주체자로 설정했다 해서, 그런 모양이나, 이는 개소리에 지나지 않는다. 훈민정음은 세종 창제 맞다. 신미가 생뚱 맞게 왜 등장했는지 알 수는 없지만, 신미가 훈민정음 창제에 간여한 흔적은 눈꼽만큼도 없다. 이는 무엇보다 훈민정음을 세종 어제御製라 한 데서 단적으로 확인한다. 그 창제를 둘러싼 모든 기록이 세종 어제라 하며, 무엇보다 세종 당대 기록을 토대로 해서 그의 죽음 직후에 편찬 완료한 세..
저작권 표절 논란 휘말린 영화 <나랏말싸미> 《직설 무령왕릉》을 낸 직후였다. 테레비며, 카드뉴스니 어쩌니 저쩌니 하는 미디어매체가 느닷없이 무령왕릉 발굴을 주제 혹은 소재로 하는 뉴스 상품 혹은 프로그램 상품을 내놨다. 문제는 내 책을 보고 만든 것임은 말할 것도 없지만, 그 어느 곳에도 대본이 내 책이라는 걸 밝히지 아니했다. 하다못해 사전에 나나 출판사 측에 구두 문의도 없었다. 그냥 베껴 쳐먹은 것이다. 무단으로 베껴 쳐먹었으니, 표절이요 이는 저작권법 위반이다. 그에 분개한 내 책 출판사 메디치미디어 김현종 대표가 "이걸 어찌 할 거냐? 이럴 수가 있느냐. 뭔가 조치를 취해야 하지 않느냐"고 하기도 했지만, 난 웃고 말았다. "형님, 원래 그런 놈들이요, 다 도둑놈이요. 괜히 그거 법적 분쟁으로 갔다가는 나만 피곤하오. 관 둡시다" 하고 ..
언제나 곱기만 했던 pretty woman 전미선 휴무일인 오늘 주말, 나는 바람 쐰다는 명목으로 지방을 도는 중이었다. 마누라 전화가 왔다. 어딜 싸질러 다니느냐 호통 아닌가 지레 겁 먹고 수화기 받아드는데 대뜸 "전미선이 죽었대. 딴 데는 그 소식으로 난리가 났는데, 당신네 기사는 안 보이는 거 같아. 빨리 체크해봐. 당신 부서 담당 아냐?" 큰 일 아니고는 주말은 되도록 나는 우리 부서 업무에 간여하지 않는다. 그래도 가끔씩 오늘 어떤 기사가 송고되었나 해서 들여다 보는 정도인데, 오늘은 아주 팽개치다시피 하고는 쳐다도 안 봤으니, 내가 무슨 소식인지 알 수도 없었다. 그 말을 듣고는 순간 나는 "전미선이 누구야?" 되물었으니, 그 배우도 모르냐는 핀잔이 돌아오는가 싶더니, 블라블라 그 친구 주연한 영화랑 드라마 얘기를 한다. 그랬다. 왜 그런 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