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양

[학술대회소식]안양 석수동 마애종의 가치와 보존 및 활용 2019 안양 석수동 마애종 학술심포지엄 2019년 8월 23일 오후 1시 반부터 저녁 6시까지 앙양아트센터 컨벤션홀
안양 중초사지 당간지주와 김중업관 안양 중초사지 당간지주(安養中初寺址幢竿支柱)라, 1963년 1월 21일 보물 제4호로 지정 고시된 이 당간지주는 그 측면에 그것을 세운 내력을 당대에 적은 명문이 있어, 여타 당간지주들의 시대와 양식을 농굴 때 그 표준처럼 군림한다. 그럴 수밖에 없는 게 당간지주는 제법 많은 실물이 현존하나 그 조성 내력이 드러난 것은 얼마되지 아니하는 까닭이다. 당간지주 바로 옆에는 앙상한 뼈대만 남은 삼층석탑이 있는데, 본래 면모는 거의 상실했다고 본다. 내 얼큰 얼굴 뒷면에다가 글자를 새겼다. 동서쪽으로 나란히 선 이 당간지주 한 쌍 중 서쪽에 위치한 지주 바깥면에 6행에 걸쳐 모두 123자를 새겼으니, 이에 의하면 이 당간지주는 신라 흥덕왕 1년(826) 8월 6일에 돌을 골라 다듬기 시작해 이듬해 827년 2월..
은허 발굴의 산증인을 만나 2008년은 갑골문으로 유명한 중국 은허(殷墟) 유적 발굴 80주년이 되는 해였다. 이 무렵 이를 기념하는 각종 학술대회가 세계 곳곳에서 열렸거니와, 개중에서도 은허 현지에서 중국 당국이 개최한 그것이 주축이었을 것임은 말할 나위가 없다. 대회는 이해 10월 30~31일 이틀간 이 유적이 위치한 중국 허난성(河南省) 안양시(安陽市) 중심가 안양호텔(安陽賓館)에서 열렸다. 중국사회과학원 고고연구소와 안양시 인민정부, 허난성문물국(河南省文物局), 안양사범학원(安陽師範學院), 중국은상문화학회(中國殷商文化學會)가 공동 주최한 이 자리에는 중국뿐만 아니라 한국과 일본, 미국 등지의 외국 연구자를 합쳐 총 180여 명이 참가했다. 한국에서는 2006년 7월13일 은허 유적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당시, 유적 ..
극락(極樂) 산스크리트 原語는 “樂이 있는 곳”이라는 의미로서 아미타불(阿彌陀佛)이 住하는 世界를 가리킨다. ‘극락세계(極樂世界)’ ‘극락국토(極樂國土)’라고도 한다. 漢譯 佛典에서는 ‘수마제’(須摩題) ‘수가마제’(須呵摩提) 등이라고 음사(音寫)하며, ‘안락(安樂)’‘안양(安養)’이라고 의역되기도 한다. 수도권 도시 안양은 그 이름이 바로 이에서 유래한다. 漢語인 ‘極樂’은 중국고전에서는 매승(枚乘)의 ‘상서간오왕’(上書諫吳王‘(《文選》39) 등지에 보이는데, 그 의미는 “더 이상 없는 즐거움”이다. 또 반고(班固)의 서경부(西都賦) 등지에도 보이는데 “즐거움을 다한다”는 의미이며, 나아가 《회남자(淮南子)》 원도훈(原道訓)에는 “至極의 樂”이라는 말이 나온다. 불전에서는 구마라집(鳩摩羅什)이 번역한 《아미타경(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