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사파발언2

풍운아 박홍 신부 前 서강대 총장 박홍 신부 선종 "평화의 안식 누리길"(종합2보)송고시간 | 2019-11-09 13:45신장 투석·당뇨 합병증 오랜 투병생활…11일 발인·장례미사1994년 "주사파 배후에 北 김정일" 발언으로 파문 참말로 각종 논란을 낳은 시대의 걸물 박홍 신부가 9일 영면에 들었다. 향년 78세이니, 단명했다 할 수도 없고, 그렇다고 장수했다고도 할 수 없는 엉거주춤한 세상살이였다. 그의 투병생활에 대해서는 일전에 아래 소식으로 저번 7월 18일 전했거니와 주사파 발언 박홍 신부 투병 참으로 파란 많은 행적을 남긴 풍운아였다. 서강대 총장 재직시설과 이후 언동이 많은 기대치를 배반한다 해서 참말로 욕도 많이 먹은 성직자였다. 특히 '주사파발언'은 각종 논란을 낳았으니, 이때문에 그 자신이 치른 곤욕은.. 2019. 11. 9.
주사파 발언 박홍 신부 투병 "주사파 배후에 김정일" 박홍 전 총장 투병 2년…"매우 안 좋아"송고시간 | 2019-07-18 08:08'당뇨 합병증' 장기 치료…1990년대 설화로 '입방아' 박홍 신부...서강대 총장이라 불러야 할까?믿든곱든 박홍이라는 이름은 한 시대를 풍미했다. 그런 그도 쓰러진 지 오래란다. 불행 중 다행이랄까? 나는 그가 이른바 주사파 발언으로 한창 논란 중심에 섰을 적에는 그와 떨어진 기자생활을 했다. 내가 사회부로 가서, 서강대를 담당하게 되었을 때는 이미 그는 전 총장이었고, 이미 뉴스메이커로는 신선미가 확 떨어진 상태라 그와 관련한 뉴스를 챙길 일은 거의 없었다. 여담이지만, 내가 서강대를 들락거리던 시절 총장은 이상일 신부였다. 이 총장 신부님 아주 재밌는 양반이었다. 신부라고 하면 거개 우리는 근.. 2019. 7.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