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본문 바로가기

진성여왕

량패(良貝) 신라 진성여왕 막내아들로 당에 사신으로 간 행적 말고는 이렇다 할 흔적이 없다. 삼국유사 제2권 기이(紀異) 제2 '진성여대왕(眞聖女大王)과 거타지(居陁知)' : 이 왕(진성여왕) 때의 아찬(阿飡) 량패(良貝)는 왕의 막내아들이었다. 당(唐)나라에 사신으로 갈 때 후백제 해적들이 진도(津島)에서 길을 막는다는 말을 듣고 활 쏘는 사람 50명을 뽑아 따르게 했다. 배가 곡도(鵠島·우리말로는 골대도骨大島라 한다)에 이르니 풍랑이 크게 일어나 1..
부호(鳧好) 신라 하대 진덕여왕 때 권신 각간 위홍의 부인이자, 진성여왕의 유모로 그 역시 권력을 좌지우지했다고 한다. 삼국유사 제2권 기이(紀異) 제2 진성여대왕(眞聖女大王)과 거타지(居陁知) : 제51대 진성여왕(眞聖女王)이 임금이 된 지 몇 해 만에 유모(乳母) 부호부인(鳧好夫人)과 그의 남편 위홍잡간(魏弘迊干) 등 3~4명의 총신(寵臣)들이 권력을 마음대로 해서 정사를 어지럽히자 도둑들이 벌떼처럼 일어났다.나라 사람들이 근심하여 이에 다라니(陁羅..
위홍(魏弘) 신라 하대인 헌강왕~진성여왕 시대 정국을 좌우한 신료다. 헌강왕 즉위와 더불어 이찬으로서 상대등에 올랐고, 이후 각간으로 진급하고, 진성여왕 시대에는 왕과 농밀한 관계를 발판으로 권력을 좌지우지했다. 이런 그를 어떤 기록에서는 진성왕의 남편이라 했다. 진성여왕 시대에는 승려 대구와 더불어 향가집인 삼대목을 편찬하기도 했다. 그가 죽자 진성여왕은 혜성대왕에 추봉했다.   삼국사기 권 제11(신라본기 제11) 헌강왕 : 헌강왕..
만헌(曼憲) 신라 제51대 진성여왕(재위 887∼897) 본명이다. 삼국유사 권제1 왕력 : 제51대 진성여왕(眞聖女王)은 김씨다. 이름은 만헌(曼憲)이니 곧 정강왕(定康王)의 동모제(同母弟)이다. 왕의 배필은 위홍(魏弘) 대각간이니, 혜성대왕(惠成大王)에 추봉됐다. 정미년에 즉위해 10년을 다스렸다. 정사년에 소자(小子) 효공왕(孝恭王)에게 양위하고는 12월에 붕했다. 화장해서 뼈를 흩어 뿌리니 모량(牟梁)의  서악(西岳)이란 곳인데, 미황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