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송은의 뮤지엄톡톡

박명도선생님 유물 촬영

by 여송은 2022. 1. 29.
반응형

선생님께서 유물 촬영 작업 중인 모습과 결과물 사진을 공유해 주셨다.
같이 보고 싶어 블로그에 공유해 둔다.

흑요석 촬영 모습 / 사진제공 : 박명도


거울을 사용하는 이유를 여쭤보니, 빛이 석기의 여러면들을 잘 비춰주기 위해서라고 한다. 이런 디테일이 있었군.

석기 한 점을 촬영할 때, 보통 5~7개, 많게는 13개 정도의 거울을 사용하신다고 한다. 그러다보니, 하루 10점 이상 촬영은 어렵다고 하신다.

사진에 정말 문외한인 내가 보아도 촬영된 석기가 아름답다. 내 앞에 있는 것 같다.
아트북 제작 혹은 사진전을 하고 싶다.

흑요석은 조선대 발굴 장흥 신북유적, 몽골 옥수석기는 서울대 원정발굴 유물 / 사진제공 : 박명도

흑요석 / 사진제공 : 박명도
반응형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