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런저런

베네치아서 조우한 무궁화

by 한량 taeshik.kim 2020. 8. 2.

 

 


이 아침 베네치아에서 목근화木槿花를 보니 국기게양식도 하고 현충원도 참배해야는 거 아닌가 한다.


 

 


(2017. 7. 31)

***

"무궁화는 한국의 국화로서 자격이 있는가?" | 연합뉴스

"무궁화는 한국의 국화로서 자격이 있는가?", 임형두기자, 문화뉴스 (송고시간 2020-07-28 08:33)

www.yna.co.kr

 

근자 무궁화가 대한민국 국화로 정당한가를 의문하면서 그것이 국화로 자리잡은 까닭은 윤치호를 비롯한 친일파가 시작하고 "한국 병탄과 내선일체 작업의 매개체로 삼으려는 제국주의·군국주의·팽창주의의 흉계였다"는 주장이 제기되었단다. 

강효백이라는 이가 이런 주장을 내놓았다는데, 나는 그의 책을 읽은 적이 없다. 따라서 현재로서는 비교적 상세하게 그 요지를 정리했다고 생각하는 우리 공장 대선배 임형두 기자 정리를 통해 그 평을 할 수밖에 없는 한계가 있다는 점을 전제하고 분명히 말한다. 

저 주장, 단 한마디로 평하자면 허점투성이다. 

한국에서 무궁화 야생군락지가 전혀 발견되지 않는다거나 100여 년 전까지만 해도 차령산맥 이남에서만 재배·생육됐으며, 이후 점차 개량돼 지금은 휴전선 인근까지 재배 가능지가 넓혀졌다는 주장은 근거 박약이 심각하다.   

무궁화가 한국사에 갑작스레 등장한 계기는 종일매국(從日賣國)의 대표적 인물로 비판받는 윤치호가 1893년 11월 중국 상하이에 잠복해 있던 자신을 찾아온 남궁억과 의논해 무궁화를 나라꽃으로 정했으며 이를 자신이 작사한 애국가의 후렴에 넣었다는 것이어니와, 이 시기 윤치호는 친일파랑 관계가 없다.

논거 자체가 성립하지 아니한다.  

하지만 이런저런 것 다 제쳐두고 국기 국가 국화는 근대 국민국가 nation state 발명품이다.

국가의 정체성을 규정하는 과정에서 근대에 발명된 것이 국기와 국가와 국화다.

그것이 일본이건 뭐건 국화의 제정 자체가 일본의 영향에서 결코 자유로울 수 없다. 일본에서 영향을 받았다 해서 그것이 나쁠 수는 없다. 

황당무계의 극치다. 

'이런저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문주란 vs. 문주란  (2) 2020.08.03
깍두기로 오른 김천 복숭아에 감발하여  (0) 2020.08.02
베네치아서 조우한 무궁화  (14) 2020.08.02
맨홀에서 이룬 사랑?  (1) 2020.08.01
베네치아 개종  (2) 2020.07.31
한국담배가 베네치아 전기를 밝힌다  (1) 2020.07.31

댓글14

  • 四叶草 2020.08.02 08:54

    주장이 황당하고, 설사 주장을 다 받아준다해도 그렇기 때문에 무궁화가 국화로서 자격이 없다에 동의할 수 없지만, 자료조사는 꽤 한 모양이네요. 저도 무궁화라는 말이 언제부터 쓰였나 궁금했는데 , 이 분만큼 자료를 많이 제시하는 건 본 적이 없고, 제시한 자료에 따르면 조상들이 무궁화를 좋게 묘사하기보다는 낮춰 보았다는 점이 새롭네요. 사실이지 않을 까 하는 의구심도 들고요.
    답글

  • 최고야 2020.08.02 14:05

    다른것 다 제쳐두고
    우리고유의 영토 4천리를 간도를 뺀 3천리로 참절하고 천양무궁의 꽃 갑툭튀 문자 무궁화를 함께 묶은 '무궁화 삼천리'를 설명해보시요. 왜 조선영토 4천리가 3천리가 되었으며 이 3천리 영토와 간도가 무슨관계가 있을까 또 왜 갑툭튀 문자 무궁화를 3천리영토와 묶어서 노래했을까. 그것도 4절이라 4번을 불러야 하니. 왜? 왜? 왜? 한민족이 3자를 좋아해서 그랬다 할까? 왜넘들은 잔짜 좋아하는데? 미쓰이 미쓰비시 전범기업들를 보면.
    답글

  • 연건거사 2020.08.02 15:23

    무궁화는 국화 자격이 없다.

    좋은데요. 그러면 그건 그렇다 치고 뭘 가지고 국화를 삼지요? 국화 칸을 비워놓을 수는 없고.

    진달래? 목련?

    ㅋㅋㅋㅋ
    답글

  • 연건거사 2020.08.02 15:25

    솔직히 이야기 해서 저런 이야기는 제가 학생때부터 하도 대학가에서 많이 들어서 무슨 통밥인지 딱 들으면 압니다요.

    약을 팔려면 다른 나라가서 팔라고들 하세요.. 아마 요즘 20대들한테는 저 약 팔아본적이 없으니 먹힐거라고 생각해서 다시 들고 나온지 모르겠습니다만..

    아무리 요즘 젊은 애들이 저 약을 마셔본적이 없다하더라도 지하철에서 약을 팔면 안되지요.. 세상이 바뀌었는데.
    답글

  • 연건거사 2020.08.02 15:30

    대개 무궁화는 국화 자격없다고 주장하는 측 이야기에 그러면 뭘로 국화를? 이라고 하면 꼭 따라나오는게 진달래 아니면 목련입죠..

    왜 굳이 요걸 끌고 나오는지 인터넷만 찾아봐도 금방 알수 있는것이니 더 부연은 안합니다요. 무궁화가 국화 자격이 없을 정도로 나쁜넘인지는 모르겠습니다만, 나는 진달래 목련보다는 훨씬 국화 답다고 봅니다만, 안그런 사람들도 많은 모양이죠? 자기 취향들을 남에게 강요하면 곤란하지요..
    답글

  • 연건거사 2020.08.02 15:43

    무궁화 국화 이야기 나올때 마다 짝을 지어 나오는 이야기가 태극기, 그리고 애국가 아니겠습니까?

    태극기가 친일파가 만들었다. 유교철학이니 안된다. 어쩌구 저쩌구.. 제가 하나 재미있는 그림을 하나 보여드리지요..

    https://upload.wikimedia.org/wikipedia/commons/thumb/c/c0/Flag_of_the_British_East_India_Company_%281801%29.svg/1920px-Flag_of_the_British_East_India_Company_%281801%29.svg.png

    미국 성조기. 영국 동인도회사 깃발 갖다 놓고 베낀거라는거 알고 계시는지?

    이런 깃발, 국화, 국가 등등은 누가 어떻게 만들고 이런게 중요한게 아닙니다. 이런 국기가 올라가고 국가가 불릴때 자신이 그 사회에 일치된 느낌으로 평생 살았는가 아닌가가 중요한거지요. 하나 더 예를 들어볼까요?

    https://youtu.be/3l-n64NWHS4

    요게 지금 미국 국가의 원곡으로 알려져 있는 곡입니다. 무슨 노래냐. 영국 술집에서 부르던 권주가에요. 미국 국가의 정확한 기원은 영국 선술집 권주가라 말입니다.

    그래도 미국 국기나 국가가 동인도 회사 깃발, 권주가에서 기원했다고 바꾸자는 사람 없지요. 왜냐. 자기가 어려서부터 보고 자라고 듣고 자신이 속한 사회를 상징하는 노래와 깃발로 익숙하기 때문입니다.

    예전에 북한 국적 축구선수 정대세가 월드컵에서 북한 국가 들으면서 눈물 철철 흘리는거 보셨지요. 난 걔 나쁜넘이라고 안봅니다. 걔한테는 북한의 인권이나 막장인 실상보다 자기가 어려서 부터 들어온 자기가 속한 집단에 대한 감정때문에 울었으리라 생각하고요.

    나도 굳이 강요하기는 싫습니다만, 자기가 듣고도 안생기는 애국가, 국기, 국화에 대한 공감이 없는거를 남이 어쩌라는건지. 그렇게 안듣고 싫으면 자기만 안들으면 되는거 아니겠어요. 왜 남들 부르는 국기 국가를 죽어도 바꾸겠다고 설치는건지 솔직히 이해가 안간다고 할수는 없고

    대학때부터 뻔한 통밥의 이야기죠. 솔직히 저런 이야기 또 끄내는 작자들한테는 선수들끼리 이러지 말자고 이야기 하고 싶습니다요.
    답글

  • 四叶草 2020.08.02 22:10

    무궁화를 국화로 정했다는 사실 자체가 당시 그 꽃이 한반도에 만연했다는 했기 때문으로 알고 있고요. 안 그러면 아무리 예뿐 꽃이라도 국화로 정할 수 없으니까요. 따라서 자생하지 않는 말은 조사해봐야 알겠지만 일단 이상하게 들리네요.
    이분 주장 의도야 어쨌든, 무궁화가 남한에만 주로 서식하는 지, 북한에는 무궁화가 안피는 지, 북한 국화가 목련인 이유가 그 때문인지. 궁금하네요.
    흔히 무궁화란 말이 처음 등장한게 고려시대라고 하는데, 이분이 모아놓은 고려시대 글을 보면 무궁화를 찬양하는게 아니라 업신여기는 데 이게 불편하지만 진실인지, 다른 자료가 더 있는 데 나쁜 것만 보여준 건지 궁금하네요.
    답글

  • 연건거사 2020.08.03 00:56

    국기와 국가라는게 걸레짝을 걸어 놓고 닐리리야를 불러도 그 국기와 국가에 일체감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은 공감을 느끼게 되어 있습니다.. 이런 주장이 국기, 국가, 국화에 많이 나오는데 개인적으로는 이런 주장을 하는 사람들이 국기, 국가, 국화에 대해 일체감을 못느끼는 이유가 정말로 자신들이 주장하는 그런 이유때문인지 한번 다시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고 보지요.
    답글

  • 연건거사 2020.08.03 01:07

    옛날에는 정말 저런 소리 나와도 대꾸도 안하고 피식 웃고 지나쳤는데요. 요즘 보면 가관입니다. 몇마디만 이야기 나눠보면 바닥이 드러나는 삼마이 논리를 들고와서는 목소리 높은 넘이 이긴다고 죽도록 남의 귀에 대고 반복하는 넘들 천지라..

    세상이 발전하는 과정에서 겪는 일이겠거니 합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