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재현장

철이 덜 든 반계리 은행나무

by 한량 taeshik.kim 2020. 10. 24.


오늘 해뜰 무렵 모습이다.

마당 단풍만 붉고 요지부동



저라고 별 수야 있겠는가?

제풀에 지쳐 나가 떨어지기 마련



깻이파리엔 서리가 수북

기름기 두꺼운 은행잎도 견디기엔 무겁다.



아마 10대손쯤 될까 하는 새끼 나무는 뚝뚝 눈물 흘린다.



단풍을 키우는 이 팔할이 서리



볕이 들어 속으로 파고드니 속이 썩었다.



견딜 재간 없으리라 담주말이면 절정 아닐까 한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