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ho'sWho in Ancient Korea

강구려(康仇麗)

by Herodopedia taeshik.kim 2018. 4. 8.

왜국에 인질로 억류 중인 나물왕의 왕자 미해가 김제상(박제상)의 도움으로 왜국을 탈출할 때 신라까지 호송한 계림 사람. 


삼국유사 제1권 기이(紀異) 제1 나물왕(奈勿王)과 김제상(金堤上) : 어느 날 새벽 마침 안개가 자욱하게 끼었는데 제상이 미해에게 말했다. "지금 빨리 떠나십시오." 미해가 "그러면 같이 떠나십시다" 했으나 제상이 말했다. "신이 만일 같이 떠난다면 왜인(倭人)들이 알고 뒤를 쫓을 것입니다. 원컨대 신은 여기에 남아 뒤쫓는 것을 막겠습니다." 미해가 다시 말했다. "지금 나는 그대를 부형(父兄)처럼 여기데 어찌 그대를 버려 두고 혼자서만 돌아간단 말이오." 제상이 말했다. "신은 공의 목숨을 구하는 것으로, 대왕의 마음을 위로해 드리면 그것으로 만족할 뿐입니다. 어찌 살기를 바라겠습니까." 그리고는 술을 부어 미해에게 드렸다. 이때 계림(鷄林) 사람 강구려(康仇麗)가 왜국(倭國)에 와 있었는데 그를 딸려 호송(護送)케 했다. 미해를 떠나보내고, 제상은 미해의 방에 들어가서 이튿날 아침까지 있었다. 



'Who'sWho in Ancient Korea'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치술鵄述  (0) 2018.04.08
백숭(白駥)  (0) 2018.04.08
강구려(康仇麗)  (0) 2018.04.08
김무알(金武謁)  (0) 2018.04.08
박사람(朴娑覽)  (0) 2018.04.08
심●(深●)  (0) 2018.04.08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