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세윤의 photogallery

보리는 무성한데..

경주 구황동 당간지주

Flagpole Supports in Guhwangdong, Gyeongju

慶州九黃洞幢竿支柱 / 경주 구황동 당간지주 

 

 

겨울 이겨낸 보리는 생장이 그만큼 빨라 이맘쯤이면 이미 죽음과 그를 통한 탄생을 위한 번식을 준비한다. 

 

그래 소나무가 솔방울 빗물처럼 쏟아내는 까닭은 닥쳐온 죽음을 아는 절박이 비롯한다.  

 

이 무렵 보리는 파란 빛깔은 어느새 누렇게 떠서 이젠 접촉만으로도 따가움을 선사한다. 

 

저 보리밭에 누워 별을 보는 꿈을 꿨더랬다. 

 

저 하늘 별을 보며, 별도 따다 주겠노라 하는 꿈을 꿨더랬다. 

 

꿈이 꿈인 까닭은 

 

같이 누울 사람도 

 

별을 따다 주고 싶은 사람도 

 

없었다는 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