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런저런

살구꽃 피면 온다던 오빠얀 살구가 떨어져도

by 한량 taeshik.kim 2020. 7. 1.


오빠야 언제 오노?

살구꽃 피마 가께.

약속 지키레이

가여 기다리여



그렇게 살구꽃은 피고 지고

시퍼러둥둥 살구는 노랗게 물들더니

농익어 고름을 내다 기어이 동댕이질 하고 말았으니

온다던 오빠얀 기별이 오기는 했는데

자야랑 결혼했다더라

십팔세 순이가 왜 십팔세겠는가?

https://youtu.be/S9YGinzAcBM

 

'이런저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때깔 고운 돌솥밥  (3) 2020.07.05
사드가 찬물 끼얹은 용산  (0) 2020.07.01
살구꽃 피면 온다던 오빠얀 살구가 떨어져도  (0) 2020.07.01
모든 유기농은 육식  (0) 2020.06.29
연꽃 보조하는 쪽두리꽃  (1) 2020.06.26
장성 삼서 잔디농장(2)  (0) 2020.06.24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