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런저런

서재 불청객 족제비

두어시간 전 쯤이다. 

서재에서 유툽으로 한창 생방송 중인 세계유산위원회 회의를 지켜보는데 방바닥에서 누군가 나를 째려보는 낌새가 났다.

방문을 열어뒀는데 누군가 들어온 모양이다

넌 누구냐?

불법가택침입이니 때려 잡았다

이놈이다.


족제비

방바닥에서 나를 노려보며 지가 놀란 듯 물끄러미 바라본다.

내가 말을 걸었다.

"여서 너 머하노"

잽싸게 방문을 닫아 퇴로를 차단한 다음 코너로 몰았다.


넌 이제 독안에 든 족제비.

문을 걸고는 마누라를 불렀다.

"장갑 가져와"

그러고는 저항하는 놈 목덜미를 낙꿔챘다.


피라미 엑스만한 놈이 승질은 사나워 달라들고 물어뜯는데 내가 말했다.

"나 장갑 낐찌롱, 물어봐"

악다구니 쓰며 문 장갑을 놓지 않는다.

다마네기망을 가져와 넣어버렸다.

곧이어 어디 봉사 나간 아들놈이 들어와 구경시켰다.

노린내 왕딩하는 거 보니 족제비 맞다.

이놈이 서재 출현한지는 대략 일년쯤 되었다.

접때 놓쳤다가 마침내 때려잡았다.

밤이면 그리 울어대서 내가 잠을 못잤다 이놈아.


'이런저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재를 왕림하셨다가 포획당한 족제비  (0) 2019.07.07
한국의 서원 등재 기사 계획  (0) 2019.07.06
서재 불청객 족제비  (3) 2019.07.06
귀천歸天 - 천상병  (0) 2019.07.05
왜 숙일까?  (0) 2019.07.04
제철 만난 족두리꽃  (0) 2019.07.02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