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런저런

월담하는 모란향

by Herodopedia taeshik.kim 2021. 4. 19.
반응형


길을 걷는데 훅 치고 들어온다.

산속에서 조우하는 더덕 냄새 같다.

그 근원을 추적한다.

담 너머 고개를 들이미는 자모란


개인집이라 장독대 옆 모란 한 그루가 만발했다.

그 향기 취해 하마터면 월담할 뻔 했노라.


오늘 서울공예박물관으로 분한 옛 풍문여고 뒷담이다.

'이런저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상여꽃  (0) 2021.04.20
무덤꽃  (0) 2021.04.20
월담하는 모란향  (0) 2021.04.19
Colour of Spring  (0) 2021.04.19
썽 내기 직전의 불두화  (0) 2021.04.18
마가목도 꽃을 피운다  (0) 2021.04.18

태그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