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계몽사4

오래된 할아버지 수첩 속 이야기-설립자를 추억하며 여송은 온양민속박물관 학예연구사 할아버지~~ 빨리 와봐요! 여기 제주도 같아요! 저 이거 엄마,아빠랑 제주도 갔을 때 봤었어요! 허허 그랬어요? 그럼 이게 뭘까요? 음~~~~~아! 제주도 대문! 정낭! 제주도에는 도둑이 없어서 이렇게 대문인듯 대문아닌 대문같은 걸 만들어 놓았다고 했어요. 근데요 할아버지, 이럴 거면 그냥 없어도 되지 않아요? 귀찮게 왜 만들어 사용했을까요 제주도 사람들은. 그러게~ 우리 강아지 같은 아이들은 뛰어 넘어 들어갈텐데 허허허. 제주도에는 악한 마음을 가진 사람이 없어 대문이 필요 없었지만, 돌아다니는 가축들이나 짐승들이 집으로 들어오는 걸 막기 위해 이렇게 대문 역할을 하는 정낭을 만들었지. 그리고 가운데 걸친 나무 갯수로 집에 사람이 있는지 없는지, 금방 돌아오는지 표시를 .. 2019. 7. 31.
오래된 할아버지 수첩 속 이야기-박물관 설립 여송은 온양민속박물관 연구원 할아버지~~~~ 할아버지~~~~ !! 어 오냐오냐, 다 구경했어요? 아니요 아직~! 할아버지, 그런데 이 할아버지는 누구에요? 설립자 구정龜亭 김원대金原大 (1921-2000) 응~~ 이 박물관을 만드신 분이란다. 구정 김원대 회장님이셔. 할아버지가 젊었을 때, 이 분이랑 박물관에서 같이 일했었지요. 박물관을 지었다구요?? 우와! 그럼 엄청엄청 돈이 많으셨겠네요?? 허허허, 그렇지 돈이 많았으니깐 이렇게 크고 좋은 박물관을 지을 수 있었겠지? 우리 강아지는 만약에 돈이 많으면 이런 박물관을 지으려나? 음~~아니요! 저는 '닌텐도 뉴 3DS XL' 백 개 살래요! 하하하, 뭔지 모르겠지만 우리 강아지 그게 갖고싶구나? 그치~~ 할아버지도 아마 사고 싶은 것, 하고 싶은 것에 돈.. 2019. 6. 20.
떠난 사랑을 상념케 하는 온양민속박물관 결혼 약속했다 떠난 옛날 애인이 각중에 떠오를 때 그에 격발하는 복잡미묘한 감정을 유발하는 그런 느낌이다. 때려죽이고 싶다가도 사무치도록 그리운가 하면 퍼뜩 돌아보니 늙어버린 회환이 주는 허무감, 그런 것들이 한꺼번에 솟음하는 그런 느낌을 나는 받는다. 요컨대 시리도록 아름답다. 오늘 온양민속박물관에서 3년전 오늘 4월 14일, 온양민속박물관에서 저리 썼다. 제법 시간이 흘렀다 해도 바꿀 만한 대목은 없다. 온양민속박물관溫陽民俗博物館 온양에 있는 민속 전문을 표방하는 박물관이라 해서 이런 이름을 붙였다. 박물관 자체가 소개하는 박물관 개요는 다음과 같다. 우리 민속 문화는 우리 겨레 고유의 얼과 슬기가 담긴 삶의 바탕이며, 오랜 세월 동안 여러 문화와 부딪히면서 지켜온 겨레의 소중한 자산이다. 온양민속박.. 2019. 4. 15.
설립 40주년 맞은 온양민속박물관 주말인 오늘 현충사에 볼 일이 있어 들른 김에 온양민속박물관으로 행차했다. 여러번 들린 곳이나 기왕 바람이나 쐬자 해서 상경하는 길에 찾아 혹이나 해서 문칸에서 신탁근 선생 계시냐 했더니 출근하셨단다. 선생은 이 박물관 산증인이다. 박물관 창업주인 계몽사 선대 회장 뜻을 받들어 사십년 전 개관을 준비하고, 지금은 비록 관장직을 놓고는 고문이란 직함으로 물러 앉았으나 여전히 왕성히 활동 중이다. 오천원짜리 입장권을 끊고 들어서 석물들을 어루만지며 박물관으로 가노라니 그 정문 소나무 가지치기가 한창이라 미세먼지 마스크를 쓴 선생이 반가이 맞는다. 뭐하시냐 했더니 뜻 있는 지역 조경업자가 일주일째 무료 조경공사를 해주고 있단다. 설립자 막내따님인 관장은 출근안하셨단다. 듣자니 박물관이 올해 시월로 설립 사십주.. 2018. 1.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