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움

명기明器가 이리도 앙증맞으면.. White Porcelain Burial Figurines Housed at Leeum, Seoul Joseon dynasty , 17th century 백자철채 인물명기 일괄白磁鐵彩人物明器一括 조선시대 17세기 리움 소장 명기明器는 명기다워야 한다. 죽음은 삶과 달라 실용품보다 조악하고 그에 대비해 미니어처야 한다. 그런 점에서 이 명기 세트는 명기의 본질을 상실했다. 명기가 이리 이쁠 수는 없다.
리움에서 조우한 오르비에토 우물 로마에서 대략 북쪽으로 한 시간 거리에 있는 오르비에토 Orvieto 라는 산상 성곽도시 한 쪽에 물경 50미터를 파고 내려간 우물이다. 포초 디 산 파트리치오 Pozzo di San Patrizio 라 하니, 영어로는 St. Patrick's Well, 성 패트릭 우물이라 부르는 곳이다. 생김새가 이러한데 저 우물벽 뒤로 계단식 오르내림 시설이 있다. 하도 깊어 두레박 사용은 엄두를 내기 힘들다. 이 우물은 피렌체 출신 건축가 안토니오 다 산갈로 Antonio da Sangallo the Younger 라는 친구가 1527~1537년에 교황 클레멘트 7세 Pope Clement VII 부탁을 받고 만들었다 하는데, 불쌍한 이 친구, 교황이라는 자가 쪽팔리게 1527년에 로마황제 Charles V한테 쫓..
리움의 가야토기들, Gaya Earthenwares at Leeum 짬을 내어 남영동 사저 엎어지면 코닿는 곳 한남동 리움에 행차했으니 오랜만의 방문이었다. 아무래도 요새 대세는 가야라 이쪽 유물에 관심이 갈 수밖에 없었으니 이건 배모양토기라 또 요건 집모양토기라 해서 죽은자를 위해 특별 제작해 넣어준 명기明器다. 또 요건 말장식뿔잔이라 이들은 이른바 상형토기象形土器라 부르는 것이지만 상형 아닌 것 있겠는가? 줏대없는 분류에 지나지 아니한다. 대략 4~5세기로 분류하는 유물이라 발굴지점을 알 수 없어 아쉬움을 주지만 근자 이런 유물이 더러 정식발굴조사를 통해 나오니 그런대로 족보는 추적 가능하리라 본다.
화성능행도華城陵行圖 리움 소장 화성능행도 8폭 병풍 전체와 세부다. 김득신 등이 그렸다. 세밀가귀전 출품 때 촬영이다. 어둡게 나와서 밝게 하고 수평도 잡는 포샵을 좀 해야 하나, 그대로 올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