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발굴10

국립태안해양유물전시관-전시 2021.07.20.(화) 국립태안해양유물전시관 부산댁과 ‘국립태안해양유물전시관’에 다녀왔습니다. 뜬금없지만, ‘국립태안해양유물전시관’ 총 11글자로 이름이 깁니다. ‘의왕조류생태과학관’ 9 글자 이후로 이렇게 긴 박물관 이름은 처음입니다. ㅎㅎㅎ 전시관 이름에 기관 성격이 모두 들어가 있습니다. 국립 / 태안 / 해양유물 / 전시관 전시관 이름에서처럼 이 전시관은 땅 속에서 발굴된 유물이 아니라 해양 유물, 즉 바닷 속에서 발견된 유물을 주제로 전시하는 곳입니다. 해양 유물 중에서도 서해안 중부지역인 태안•보령•안산 등에서 발견된 수중 유물을 전시하고 있습니다. 수중 고고학, 수중 발굴, 이런 말을 자주 사용하는데 궁금한 점이 있습니다. 이렇게 수중 발굴을 하시는 분들은 고고학도 분들이 잠수를 배워서 .. 2021. 7. 21.
충북대학교박물관 <50년 발굴기록>을 보고 드는 생각 2020년 11월 30일, 오늘이 이 전시 마지막 날이었다. 학교에 왔다 갔다 하면서도 박물관쪽으로는 발길이 잘 가지 않았다. 내가 그래도 박물관 쪽에 발 하나 담가 놓고 있다는 생각에, 양심상 들러봐야지 하고 갔었다. 오늘 이 전시가 끝나는 마당에 이 전시를 다시 포스팅 하는 이유는 아까 낮에 선생님과 한 대화가 생각나서이다. 나 : 충북대학교박물관 상설전시를 리모델링 한다면, 어떻게 하면 이 박물관의 정체성을 잘 살릴 수 있을까요? 선생님 : 대표할 수 있는 유물은 무엇이 있나요? 나 : 글쎄요. 발굴을 많이 한 걸로 아는데..음 ... 상설전시실 가보니 흥수아이도 있었고, 발굴에서 나온 토기들, 토기 편들, 뼈? 뭐 이런거 있었어요. 선생님 : 이번 기획 전시도 ‘발굴’로 했다던데, 전체적인 컨셉 .. 2020. 11. 30.
한국고고학에 誥한다. 아직도 더 파야하는가? Taeshik KimMarch 22, 2016 · 길게 잡아 지난 20년짧게 잡아 지난 10년.한국 고고학은 참말로 많은 현장을 파헤쳤다. 만평 이상 사업지구는 지표조사 강제화라는 관련 법률 정비에 따라 외국 고고학도라면 침 질질 흘릴만한 대규모 유적을 수백군데 수천 군데를 파헤쳤다. 타운 혹은 빌리지 하나를 통째로 파본 곳이 도대체 얼마인가? 무덤 천기 몰린 공동묘지로 야지리 까본 데가 도대체 몇 군덴지를 모르겠다. 이 정도 파헤쳤으면 세계를 선도하는 고고학 이론 하나 나와주는 게 정상 아닌가? 아직도 모자라? 더 파야는가? *** 추기 **** 고고학 이론은 armchair에서 나온다. armchair에 앉아 사색할 줄 모르니 site로 뛰쳐나갈 생각밖에 더 하겠는가?이론을 세울 줄 모르니 쓰는 논문.. 2019. 6. 30.
증평 추성산성(8차) 문화재발굴조사 학술자문회의 자료(증평군/미래문화재연구원) 충북 증평군 추성산성 제8차 발굴조사 성과가 공포되었다. 그 소식은 아래 첨부하는 우리 공장 기사를 참고하기 바란다. 증평 추성산성서 한성백제기 목조 우물터 발견송고시간 | 2019-04-12 10:32 이번 조사는 증평군이 재단법인 미래문화재연구원에 의뢰해 실시했다. 저 기사 토대가 된 '증평 추성산성(8차) 문화재발굴조사 학술자문회의 자료'를 첨부하니, 많은 이용을 바란다. 시간이 허한다면, 내가 완전히 풀어제껴서 새로 쓰겠지만, 요샌 일에 치어 암것도 하지 못하는 점 혜랑 바란다. A Brief Report of the 8th Excavation at Chuseongsanseong Fortress, Jeungpyeong 曾坪杻城山城第八次發掘調査學術檢討會議資料 2019. 4. 12.
A Well from the Unified Silla Period A Well from the Unified Silla Period(668~935 AD) has Unearthed near Anapji Pond(안압지) Gyeongju, Korea Taken December 12, 2008 안압지 인근에서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가 발굴한 통일신라시대 우물이다.촬영시점은 2008년 12월 12일이다. 2019. 3. 20.
"발굴은 곧 파괴다"는 시대에 뒤쳐진 구닥다리 구호다 우리 문화재 현장의 주특기는 폐쇄다. 툭하면 폐쇄라 해서 문을 쾅쾅 닫아버리고, 심지어 영구폐쇄라는 이름으로 영원이 그 현장을 사람한테서 단절하고 격리한다. 명분은 그럴 듯하다. 보존을 위해 그리 한단다. 그리하여 툭하면 보존 보존을 외치며 그것을 빌미로 툭하면 폐쇄다. 그러면서 매양 하는 말이 "매장문화재는 땅속에 있을 때 가장 안전하다. 발굴은 곧 파괴다"라고 한다. 그런가? 발굴은 곧 파괴인가? 나는 이 따위 구닥다리 말이 아직도 문화재 현장에 불문률처럼 통용한다는 일이 비극이라고 본다. 아직도 이 말이 위대한 문화재현장의 권리장전, 마그나 카르타로 통용하는 일을 비극이라고 본다. 땅 속에 있을 때 안전해? 그래서? 그러면 뭐가 보이니? 발굴은 파괴?내가 보는 발굴은 창조다. 창조를 위한 파괴다. .. 2019. 2. 21.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