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漢詩 & 漢文&漢文法

귀뚜라미랑 보내는 밤 한시, 계절의 노래(139) 귀뚜라미(蛩) 당 이중(李中) / 김영문 選譯評 잔디 뜰에 달빛 차가워밤은 이미 이슥한데 온갖 벌레 소리 밖에서맑은 소리 들려오네 시흥(詩興) 일어 고심에 차잠도 오지 않는지라 부끄럽지만 계단 앞에서너를 짝해 읊어보네 月冷莎庭夜已深, 百蟲聲外有淸音. 詩情正苦無眠處, 愧爾階前相伴吟. 김광균은 「추일서정(秋日抒情)」에서 “자욱—한 풀벌레 소리 발길로 차며/ 호올로 황량(荒凉)한 생각 버릴 곳이 없어”라고 읊었고, 박두진은 「숲」에서 “찬바람에 우수수수 누렁 나뭇잎들이 떨어지며,/ 달밤에, 귀뚜라미며 풀벌레들이 울곤 하면,/ 숲은 쓸쓸하여, 숲은, 한숨을 짓곤 짓곤 하였다”라고 읊었다. 이뿐 아니라 가을과 풀벌레를 연결하여 묘사한 문학작품은 너무나 많다. 우리의 의식 속에도 가을의..
농촌의 일상 한시, 계절의 노래(138) 시골 풍경 네 수(村景四首) 중 둘째 여름(夏) 송 진저(陳著) / 김영문 選譯評 시골집에선 모종에 물대러두레박질 계속하고 상점에선 물을 길어미숫가루 만드네 어린 아이 맑은 시내에서한낮에 목욕하고 늙은 나무꾼 푸른 숲에서시원하게 쉬고 있네 田舍灌苗戽水, 店家汲水施漿. 稚子淸溪浴午, 老樵綠樹休凉. 옛날 시골 마을의 여름 일상을 한 폭의 그림처럼 묘사했다. 관묘(灌苗)는 곡식이나 채소 모종에 물을 대는 것, 호수(戽水)는 두레박으로 물을 길어올리는 것이다. 장(漿)은 요즘 말로 표현하면 음료수다. 간장, 미음, 미숫가루, 술 등을 포함한다. 따라서 시장(施漿)은 상점에서 다양한 음료수를 만들어 판매하는 것을 가리킨다. 이 시는 6언 4구로 되어 있으므로 형식상 6언절구에 속한다...
가을문턱에서 한시, 계절의 노래(137) 입추(立秋) 송 방저(方翥) / 김영문 選譯評 별빛이 달빛처럼넓은 하늘 비추는데 시름 겨운 잠이 깨니밤은 자정 향해 가네 남은 더위가 침상을괴롭혀도 무방하리 창너머 우는 나뭇잎서풍에 흔들리니 星光如月映長空, 驚起愁眠夜向中. 殘暑不妨欺枕簟, 隔窗鳴葉是西風. 입추는 24절기 중 13번째에 자리하므로 양의 계절이 음의 계절로 바뀌는 첫 번째 절기에 해당한다. 아직 처서(處暑)까지는 늙은 더위(老炎)의 끝이 돗자리를 뜨겁게 하지만 아침 저녁으로 부는 바람은 완연한 가을 기운을 풍긴다. 하늘은 점차 맑아져 한밤중 별들은 달빛처럼 찬란하게 우주만물을 비추고 창밖에는 어느덧 요란한 가을벌레 소리가 시름 많은 인간의 심사를 어지럽힌다. 서풍(西風)은 가을바람을 가리킨다. 금풍(金風)이라고도..
매미 울어대는 계곡에서 한시, 계절의 노래(136) 저녁에 시내에서 목욕하다(晚浴溪上) 송 왕염(王炎) / 김영문 選譯評 산발치엔 풀 우거져나무꾼 길 덮였고 시내엔 물이 줄어돌다리 높아졌네 강 위의 바람 이슬독점하는 사람 없고 버들 고목 검은 매미곳곳에서 울어대네 山脚草深樵徑沒, 溪頭水落石梁高. 一川風露無人占, 古柳玄蟬處處號. 시인은 산발치 맑은 시내에 몸을 담그고 있다. 무더운 여름 저녁 시원한 시냇물에 몸을 담그면 온몸으로 스며드는 청량감에 내 몸에 쌓인 열기는 순식간에 자취를 감춘다. 더운 여름에 차가운 물이 없다면 어떻게 될까? 죽음과 같을 것이다. 요즘 도시에서는 대개 샤워로 몸의 열기를 식히지만 옛날 시골에서는 등목으로 여름을 견뎠다. 뜨거운 땡볕에서 밭일을 하다 돌아와 방금 길어낸 우물물로 등목을 하면 뼛속까지 냉..
먼산 바라보며 멍하니 걸으며 한시, 계절의 노래(135) 먼산(遠山) 송 구양수(歐陽修) / 김영문 選譯評 먼 산 빛원근 없어 산 보며종일 걷네 봉우리곳 따라 바뀌나 나그네이름도 몰라 山色無遠近, 看山終日行. 峰巒隨處改, 行客不知名. 앞에서 몇 번 언급한 것처럼 송시는 자잘한 일상에 깊은 의미를 부여하고 비근한 사물에 심오한 이치를 담는다. 송시의 이런 특징을 주도한 사람은 북송 초기 문단의 영수 구양수다. 이 시에도 그런 송시의 특징이 잘 드러나 있다. 그런데 ‘먼 산’이 무엇을 의미할까? 인생의 목표일 수도 있고, 정치의 목표일 수도 있고, 문학예술의 목표일 수도 있다. 아니면 그냥 저 멀리 존재하는 자연 그 자체일 수도 있다. 읽는 사람에 따라 그 의미는 달라진다. 이것이 시적 모호성이다. 중고등학교 교과서의 시 해석처럼 하나..
입추에 울어대는 매미 한시, 계절의 노래(134) 저녁 더위로 연꽃 연못에서 놀다 다섯 수(暮熱遊荷池上) 중 넷째 [宋] 양만리(楊萬里, 1127 ~ 1206) / 김영문 選譯評 얼마 지나지 않으면곧 입추인지라 남은 더위에 이르노니어서 물러가라 야윈 매미 기운 많이남아 있는지 석양에 소리 잦아들어도쉼 없이 우네 也不多時便立秋, 寄聲殘暑速拘收. 瘦蟬有得許多氣, 吟落斜陽未肯休. 매미는 한 달 동안 뜨거운 사랑을 나눴을까? 거미줄에 매달린 매미 시신이 뜨거운 햇살에 말라간다. 오랜 기간 땅 속에서 살다가 짧은 이승의 삶을 마치고 허공에다 영원히 몸을 묻었다. 뜨겁던 사랑, 뜨겁던 여름도 그렇게 물러나고 있다. 이 숨 막힐 것 같은 무더위도 담담하게 망각되어 어느 순간 추억으로 변하리라. 왕가위(王家衛)의 명화 『동사서독(東邪西毒)..
취해 누우니 갖은 상념이... 한시, 계절의 노래(133) 술 취해 잠자는 이(醉睡者) 송 소식 / 김영문 選譯評 도(道) 있어도 행하기 어려우니취하는 게 더 낫고 입 있어도 말하기 어려우니잠 자는 게 더 낫네 선생은 이 돌 사이에술 취해 누웠으나 만고에 그 뜻을아는 이 아무도 없네 有道難行不如醉, 有口難言不如睡. 先生醉臥此石間, 萬古無人知此意. 공자는 천하를 구제하려는 뜻을 품었으나 그를 써주는 사람이 없어서 천하를 방랑했다. 굴원은 직간으로 초 회왕(懷王)의 잘못을 바로잡으려 했으나 결국 추방되어 멱라수에 투신·자결했다. 사마천은 이릉(李陵)의 억울함을 풀어주려다가 한 무제의 노여움을 사 죽음보다 못한 궁형을 당했다. 도척은 천하를 횡행한 도적으로 백주에도 강도, 살인, 강간, 약탈을 일삼았지만 천수를 다하고 죽었다. 위(魏) 혜..
변비 방귀 같은 여름 구름 한시, 계절의 노래(132) 여름 구름(夏雲詩) 송 석봉충(釋奉忠) / 김영문 選譯評 봉우리 같고 불꽃 같고목화 솜 같은 구름 하늘 날며 옅은 그늘난간 앞에 드리우네 대지 위 백성은말라서 죽어가는데 장마 비는 안 만들고헛되이 하늘 덮네 如峰如火復如綿, 飛過微陰落檻前. 大地生靈乾欲死, 不成霖雨謾遮天. 폭염이 내리 쬐는 하늘에 하릴 없이 솟아오른 구름을 보고 누구나 한 번쯤 품었음직한 원망을 읊은 시다. 이 시는 북송(北宋) 승려 혜홍(惠洪)이 지은 『냉재야화(冷齋夜話)』에 실려 전한다. 『냉재야화』는 모두 10권으로 이루어진 시화(詩話)다. 혜홍이 북송 시대 시에 얽힌 에피소드와 시평을 모았다. 시화는 ‘시 이야기’란 뜻인데 북송 구양수(歐陽修)의 『육일시화(六一詩話)』가 최초의 저작이다. 이후 수많은 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