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 THESIS/Photo News

가을날 호박

by 한량 taeshik.kim 2019. 9. 17.


늙은 호박 갈갈이 찢겨 차근차근 쪼그라든다.

어째 한 움큼 깨물면 복숭아 맛 날 듯도 하거니와

호박아 넌 내가 혹닉하는 죽이 되거라.

'NEWS & THESIS > Photo News'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  (0) 2019.09.23
태국식 안마  (0) 2019.09.21
가을날 호박  (0) 2019.09.17
어느 교회  (0) 2019.09.16
짐승남의 말로는 좌절  (0) 2019.09.16
띠옹  (0) 2019.09.16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