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본문 바로가기

NEWS & THESIS/Photo News

가을은 홍새치다



청단풍 끝에 홍새치가 피기 시작하기는 이번 여름이었다. 

계속 봐뒀다. 

가을 하늘 시리도록 창공한 오늘도 역시 그랬다. 

홍이야 홍으로 끝나려는지, 그리하여 무말랭이 비틀어지듯, 연탄불 오른 오징어 비틀듯, 그렇게 푸른색으로 질지 모르나, 

홍이야 홍단이야, 붉구나. 


그래서 나는 말한다. 


가을은 청단풍 끝 매달린 홍새치처럼 온다고 말이다. 

 


'NEWS & THESIS > Photo New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처定處 Destination  (1) 2018.09.13
Admiral Yi Sunshin  (1) 2018.09.11
가을은 홍새치다  (1) 2018.09.10
Cloud over Seoul by Autumn  (0) 2018.09.06
해태 등을 타고 흐르는 무더위  (1) 2018.07.30
관곡지 연꽃 만나러 갔다가 메모리카드에 멘붕하고  (2) 2018.07.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