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SSAYS & MISCELLANIES

북극곰 피하지방을 뚫고서

by 한량 taeshik.kim 2020. 10. 27.



역사가는 무엇인가?
피안 저편을 보는 사람이다.
아니, 정확히는 피안 저편을 보려 노력하는 사람이다.
피안을 피상이라 해도 좋다.

피상이란 무엇인가?
껍데기다.
돼지껍데기라 해도 좋고 북극곰 피하지방이라 해도 좋다.
속내는 그 껍데기, 그 피하지방 저 아래 잠복한다.
잠복하려는 자, 그를 일러 역사가라 한다.
그래서 어느 시인이 외치지 않았던가?
껍데기는 가라고.

(2015. 10. 27)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