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 THESIS

속살 드러낸 우륵~강수 시대의 누암리 다-11호분

by taeshik.kim 2022. 8. 4.
반응형

https://k-odyssey.com/news/newsview.php?ncode=179541711142507 

 

[문화소식] 충주 누암리고분군 다-11호분 발굴조사 현장 설명회

한국전통문화대학교, 이종철 전 총장 기증품 특별전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청소년, 세상에 대해 말하다′ 특강(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충주 누암리고분군 다-11호분 발굴조사 현장

k-odyssey.com

 

저런 소식을 근자 국립중원문화재연구소가 공개했으니, 그 토대가 된 그네들 배포 보도자료를 우선 살핀다. 

 

충주 누암리고분군 다-11호분 발굴조사 성과 공개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원 국립중원문화재연구소(소장 문재범)는 오는 28일 오후 2시 30분 발굴현장에서 충주 누암리고분군 다-11호분 발굴조사 성과를 국민에게 공개한다. 
* 발굴조사 현장 : 충북 충주시 중앙탑면 루암리 산 67

충주 누암리고분군은 6세기 중엽 신라의 중원소경 설치로 인한 한강유역 진출을 보여주는 핵심 유적으로, 남한강 서쪽 능선을 따라 200여 기의 고분이 분포한다. 
* 중원소경(中原小京) : 신라가 삼국을 통일한 후 새로이 정비한 특수 행정구역인 5소경 중 지금의 충주 지역에 설치한 행정구역 

 

<누암리고분군 위치> 

 

카카오맵

당신을 좋은 곳으로 안내 할 지도

map.kakao.com

 



다-11호분은 도굴로 인해 석실의 천장 일부가 훼손되었음에도 봉분을 비롯한 고분 구조가 비교적 잘 남아있다. 형태는 원형분이며 봉분 규모는 직경 약 10m, 잔존최대높이 280㎝이다.

 

 

 

고분은 먼저 경사진 지형 아래에서부터 석렬·석축시설을 쌓아 매장 시설이 축조되는 평탄면을 만든 후 석실이 조성되었다. 봉분은 그 위로 흙을 차례로 쌓아 올리면서 호석과 내호석을 이용하여 조성하였다.   
* 석실(石室) : 석재를 쌓아서 만든 무덤의 매장시설
* 호석(護石) : 봉분의 둘레에 돌려 쌓은 돌
* 석렬(石列) : 돌로 열을 지어 만든 시설, 석축(石築) : 돌로 쌓아 만든 시설

 



중심에 위치한 매장시설은 횡혈식석실묘이다. ▲ 현실 평면은 네모반듯한 모양이며 중앙에 연도가 달려있는 구조로 천장은 활등이나 반달처럼 굽은 모양의 궁륭형으로 쌓았다. ▲ 벽면은 비교적 큰 깨진 돌들을 쌓아 조성하였고, 그 사이의 빈틈에는 작은 돌을 끼워넣고 석회를 칠해 마감하였다. ▲ 현실 내부에는 평면 ㄷ자형의 시상(屍床)이 조성되었고, 목관에 사용되었던 못인 관정(棺釘)들이 확인되었다.

 

 

 

이외에도 봉분 바깥에서 접시모양 몸체에 굽다리가 부착된 토기인 고배(高杯)와 뚜껑(蓋) 등 토기편도 출토되었다. 
  * 횡혈식석실묘(橫穴式石室墓, 굴식돌방무덤) : 돌로 쌓은 방을 만들고, 방의 한쪽에 외부로 통하는 출입구를 만든 무덤
* 현실(玄室) : 시신이 안치되어 있는 무덤 속의 방
* 연도(羨道) : 무덤의 입구에서 시신을 안치한 방까지 이르는 길
* 시상(屍床) : 시신을 직접 묘실 안에 안치할 때 바닥으로 사용되는 시설

 



누암리고분군 다-11호분은 ▲ 봉분 축조과정에서 구간별로 흙을 달리 사용하여 쌓은 점, ▲ 석렬시설과 석축시설, 내호석 조성 등 그동안 누암리고분군에서 확인되지 않은 새로운 고분 조영방법을 확인했다는 점, ▲ 전체 누암리고분군 내 고분 군집의 변화양상 등을 비교해볼 수 있는 첫 자료를 확보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문화재청 국립중원문화재연구소는 앞으로도 충주를 포함한 중원문화권 핵심유적에 대한 체계적인 조사·연구를 진행하여, 그 성과를 국민과 함께 나누고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다. 

 

 

 

*** Previous articles *** 

 

충주 누암리 고분군, 우륵~강수 시대 신라 중원경을 주름 잡은 사람들의 저승 종족 공동 주택

 

충주 누암리 고분군, 우륵~강수 시대 신라 중원경을 주름 잡은 사람들의 저승 종족 공동 주택

삼국사기 권 제4 신라본기 제4 신라 진흥왕본기에 이르기를 이 왕 재위 18년(557)에 국원國原을 소경小京으로 삼았다 했으니, 국원이란 지금의 충청북도 충주 일대를 지칭하는 당시 지명이요, 소

historylibrary.net

 

 

누암리 고분군, 신라가 만든 새로운 중원경의 공동묘지

 

누암리 고분군, 신라가 만든 새로운 중원경의 공동묘지

이 양상을 보면 충주 누암리 고분군은 그 분포양상과 사적 지정 구역이 따로 논다는 사실을 단박에 안다. 아마도 현실적인 이유가 컸으리라 짐작하거니와, 무덤이 분포하는 양상을 보면 그 밀집

historylibrary.net

 

반응형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