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대한국인명지명사전

수천(秀天)

by 한량 taeshik.kim 2018. 4. 9.

선덕여왕 시대 김유신의 친척으로, 병에 걸려 밀본법사한테 치료를 받은 행적만 전한다. 

삼국유사 제5권 신주(神呪) 제6 밀본최사(密本摧邪) : 밀본은 일찍이 금곡사(金谷寺)에서 살았다. 또 김유신(金庾信)은 일찍이 늙은 거사(居士) 한 사람과 교분이 두터웠는데, 세상 사람들은 그가 누구인지 알지 못했다. 그때 유신공 친척인 수천(秀天)이 오랫동안 나쁜 병에 걸렸으므로 공이 거사를 보내서 진찰해 보도록 했다. 때마침 수천의 친구 인혜사(因惠師)라는 이가 중악(中岳)에서 찾아왔다가 거사를 보더니 업신여겨 말했다. “그대 형상과 태도를 보니 간사하고 아첨하는 사람인데 어찌 남의 병을 고치겠는가.” 이에 거사가 말했다. “나는 김공의 명을 받고 마지못해 왔을 뿐이오.” 이에 인혜(因惠)가 말하기를 “그대는 내 신통력을 좀 보라” 하더니 향로를 받들어 향을 피우고는 주문을 외니, 이윽고 오색구름이 이미 위를 두르고 천화(天花)가 흩어져 떨어졌다. 거사가 말했다. “스님 신통력은 불가사의합니다. 저 또한 변변치 못한 기술이 있어 시험해 보고 싶으니, 청컨대 스님께서는 잠깐 동안 제 앞에 서 계십시오.” 인혜가 하라는 대로 하니, 거사가 손가락을 한번 튀기자 인혜는 공중으로 거꾸로 올라가는데 그 높이가 한 길이나 된다. 한참만에야 서서히 거꾸로 내려와 머리가 땅에 박힌 채 말뚝과 같이 우뚝 섰다. 옆에 있던 사람들이 그를 밀고 잡아당겨도 꼼짝도 하지 않았다. 거사가 그곳에서 나가 버리니, 인혜는 거꾸로 박힌 채 밤을 새웠다. 이튿날 수천이 사람을 시켜 이 사실을 김공에게 알리니, 김공이 거사에게 가서 인혜를 풀어주게 했다. 그 뒤로 인혜는 다시는 재주를 부리는 체하지 않았다.



'고대한국인명지명사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혜통(惠通)  (0) 2018.04.09
인혜(因惠)  (0) 2018.04.09
수천(秀天)  (0) 2018.04.09
법척(法惕)  (0) 2018.04.09
밀본(密本)  (0) 2018.04.09
심맥종(深麥宗)  (0) 2018.04.09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