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대한국인명지명사전

혜통(惠通)

by 한량 taeshik.kim 2018. 4. 9.

신라 일통삼한기 무렵에 활동한 불교 승려. 각종 신통력을 부렸다는 것으로 보아 밀교 계통 고승이다. 당에 유학해 무외삼장(無畏三藏)한테 배우고는 인덕(麟德) 2년(665)에 귀국했다.

삼국유사 제5권 신주(神呪) 제6 혜통황룡(惠通降龍) : 중 혜통(惠通)은 그 씨족을 자세히 알 수 없으나 백의(白衣)로 있을 때 그의 집은 남산 서쪽 기슭인 은천동(銀川洞) 어귀(지금의 남간사南澗寺 동리東里)에 있었다. 어느 날 집 동쪽 시내에서 놀다가 수달[獺] 한 마리를 잡아 죽이고 그 뼈를 동산 안에 버렸다. 한데 이튿날 새벽에 그 뼈가 없어졌으므로 핏자국을 따라 찾아가니 뼈는 전에 살던 굴로 되돌아가서 새끼 다섯 마리를 안고 쭈그리고 있다.  혜통이 바라보고 한참이나 놀라고 이상히 여겨 감탄하고 망설이다가, 마침내 속세를 버리고 중이 되어 이름을 혜통으로 바꿨다. 당나라에 가서 무외삼장(無畏三藏)을 뵙고 배우기를 청하니 삼장이 “우이(夷) 사람이 어떻게 법기(法器)가 될 수 있겠는가” 하고 가르쳐 주지 않았다. 그러나 혜통은 쉽게 물러가지 않고 3년 동안이나 부지런히 섬겼다. 그래도 무외(無畏)가 허락하지 않자 혜통은 이에 분하고 애가 타서 뜰에 서서 불동이를 머리에 이고 있었다. 조금 후에 정수리가 터지는데 소리가 천둥과 같았다. 삼장(三藏)이 이 소리를 듣고 와서 보더니 불동이를 치우고 손가락으로 터진 곳을 만지면서 신주(神呪)를 외니 상처는 이내 아물어서 전과 같이 되었다. 그러나 흉터가 생겨 왕(王)자 무늬와 같으므로 왕화상(王和尙)이라 해서 그의 인품을 깊이 인정하여 인결(印訣)을 전했다. 이때 당 황실에서는 공주가 병이 있어 고종(高宗)이 삼장에게 치료해 달라고 청하자 삼장이 자기 대신 혜통을 천거했다. 혜통이 가르침을 받고 딴 곳에 거처하면서 횐 콩 한 말을 은그릇 속에 넣고 주문을 외니, 그 콩이 변해 횐 갑옷을 입은 신병(新兵)이 되어 병마(病魔)를 쫓았으나 이기지는 못했다. 이에 다시 검은 콩 한 말을 금그릇에 넣고 주문을 외니, 콩이 변해서 검은 갑옷 입은 신병(新兵)이 되었다. 두 빛의 신병이 함께 병마를 쫓으니 갑자기 교룡(蛟龍)이 나와 달아나고 공주의 병이 나았다. 용은 혜통이 자기를 쫓은 것을 원망하여 신라 문잉림(文仍林)에 와서 인명을 몹시 해쳤다. 당시 정공(鄭恭)이 당에 사신으로 갔다가 혜통에게 말했다. “스님이 쫓아낸 독룡(毒龍)이 본국에 와서 해(害)가 심하니 빨리 가서 없애 주십시오.” 혜통이 이에 정공과 함께 인덕(麟德) 2년 을축(乙丑․665)에 본국에 돌아와 용을 쫓아 버렸다. 용은 또 정공을 원망하여 이번에는 버드나무로 변해 정씨 문밖에 우뚝 섰다. 정공이 알지 못하고 다만 그 무성한 것만 좋아하여 무척 사랑했다. 신문왕(神文王)이 죽고 효소왕(孝昭王)이 즉위하여 산릉(山陵)을 닦고 장사지내는 길을 만드는데, 정씨 집 버드나무가 길을 가로막고 있어 유사(有司)가 베어 버리려 하자 정공이 노해서 말했다. “차라리 내 머리를 벨지언정 이 나무는 베지 못한다.” 유사가 이 말을 왕에게 아뢰니 왕은 몹시 노해서 사구(司寇)에게 명했다. “정공이 왕화상의 신술(神術)만 믿고 장차 불손(不遜)한 일을 도모하려 왕명을 업신여기고 거역하여, 차라리 제 머리를 베라고 하니 마땅히 제가 좋아하는 대로 할 것이다.” 이리하여 그를 베어 죽이고 그 집을 흙으로 묻어 버리고 나서 조정에서 의론했다. “왕화상이 정공과 매우 친하여 반드시 연루된 혐의가 있을 것이니 마땅히 먼저 없애야 할 것입니다.” 이에 갑옷 입은 병사를 시켜 그를 잡게 했다. 혜통이 왕망사(王望寺)에 있다가 갑옷 입은 병사가 오는 것을 보고 지붕에 올라가서 사기병과 붉은 먹을 찍은 붓을 가지고 그들에게 소리쳤다. “내가 하는 것을 보라” 하고 병목에다 한 획을 그으면서 말했다. “너희는 모두 너희 목을 보라.” 목을 보니 모두 붉은 획이 그어져 있으므로 서로 보면서 놀랐다. 혜통이 또 소리쳤다. “내가 만일 이 병목을 자르면 너희 목도 잘릴 것이다. 어찌 하려느냐.” 병사들이 달려와서 붉은 획이 그어진 자기네 목을 왕에게 보이니 왕이 말하기를 “화상의 신통력을 어찌 사람의 힘으로 막을 수 있겠느냐” 하고 그대로 내버려두었다. 왕녀(王女)가 갑자기 병이 나자 왕은 혜통을 불러서 치료하게 했더니 병이 나았으므로 왕은 크게 기뻐했다. 혜통은 이것을 보고 말했다. “정공은 독룡의 해를 입어서 죄 없이 국가의 형벌을 받았습니다.” 왕은 이 말을 듣고 마음속으로 후회했다. 이에 정공의 처자에게는 죄를 면하게 하고 혜통을 국사(國師)로 삼았다. 용은 이미 정공에게 원수를 갚자 기장산(機張山)에 가서 웅신(熊神)이 되어 해독을 끼치는 것이 더욱 심하여 백성들이 몹시 괴로워했다. 혜통이 산속에 이르러 용을 달래어 불살계(不殺戒)를 주니 그제야 웅신의 해독이 그쳤다. 처음에 신문왕이 등창이 나서 혜통에게 치료해 주기를 청하므로 혜통이 와서 주문을 외니, 그 자리에서 병이 나았다. 이에 혜통이 말했다. “폐하께서 전생에 재상의 몸으로 장인(臧人) 신충(信忠)이란 사람을 잘못 판결하여 종으로 삼으셨으므로 신충이 원한을 품고 윤회환생(輪廻還生)할 때마다 보복하는 것입니다. 지금 이 등창도 역시 신충의 탈이오니 마땅히 신충을 위해서 절을 세워 그 명복을 빌어서 원한을 풀게 하십시오.” 왕이 옳다고 여겨 절을 세워 이름을 신충봉성사(信忠奉聖寺)라고 했다. 절이 다 이루어지자 공중에서 노래하는 소리가 났다. “왕이 절을 지어 주셨기 때문에 괴로움에서 벗어나 하늘에 태어났으니, 원한은 이미 풀렸습니다.”(어떤 책에는 이 사실이 진표眞表의 전기傳記에 실려 있으나 이는 잘못이다) 또 노래 부른 곳에 절원당(折怨堂)을 지었는데 그 당(堂)과 절이 지금도 남아 있다. 이보다 앞서 밀본 법사(密本法師) 뒤에 고승(高僧) 명랑(明郞)이 있었다. 용궁(龍宮)에 들어가서 신인(神人․범서梵書엔 문두루文豆蔞라고 했는데, 여기에는 신인神人이라고 했다)을 얻어 신유림(神遊林․지금의 천왕사天王寺)를 처음 세우고, 여러 번 이웃 나라가 침입해 온 것을 기도로 물리쳤다. 이에 화상은 무외삼장(無畏三藏)의 골자(骨子)를 전하고, 속세를 두루 다니면서 사람을 구제하고 만물을 감화(感化)시켰다. 또 숙명(宿明)의 밝은 지혜로 절을 세워 원망을 풀게 하니 밀교(密敎)의 풍도가 이에 크게 떨쳤다. 천마산(天磨山) 총지암(總持암)과 무악(毋岳)의 주석원(呪錫院) 등은 모두 그 지류(支流)이다. 어떤 사람이 말하기를 혜통은 세속 이름이 존승(尊勝) 각간(角干)이라 하는데 각간은 곧 신라의 재상과 같은 높은 벼슬이니, 혜통이 벼슬을 지냈다는 말은 듣지 못했다. 또 어떤 사람은 시랑(豺狼)을 쏘아 잡았다고 하지만 모두 자세히 알 수 없다. 찬(讚)한다. 산도(山桃)와 계행(溪杏)이 울타리에 비쳤는데, 한 지경 봄이 깊어 두 언덕 꽃이 피었네. 혜통이 수달을 한가로이 잡은 때문에, 마귀(魔鬼)와 외도(外道)를 모두 서울에서 멀리했네.



'고대한국인명지명사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공(鄭恭)  (0) 2018.04.09
왕화상(王和尙)  (0) 2018.04.09
혜통(惠通)  (0) 2018.04.09
인혜(因惠)  (0) 2018.04.09
수천(秀天)  (0) 2018.04.09
법척(法惕)  (0) 2018.04.09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