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런저런

입안을 맨돈 땅두릅 향

by Herodopedia taeshik.kim 2021. 4. 1.


밥상을 내왔기에

두릅이 날 때가 댔을낀데..

했더니 마누라가 이걸 갈키며



이게 그거야. 어머니가 보내신 거야. 땅두릅

집어 씹으니 입안에 두릅 특유의 향이 확 퍼진다.

아들놈한테도 집어주며

할머니한테 전화 드려라

한다.

'이런저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남산 대일밴드 사꾸라  (0) 2021.04.04
호날두가 버린 주장 armband, 소방관이 주워 경매  (0) 2021.04.03
입안을 맨돈 땅두릅 향  (0) 2021.04.01
화석을 하고 싶어..  (0) 2021.04.01
보희가 오줌 눈 데를  (0) 2021.04.01
대나무가 몰살했다  (0) 2021.03.30

태그

,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