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 THESIS

제인 폰다, 그의 입술은 파열음을 준비 중이었다. 패러싸이트!!!



'기생충', 작품상까지 4개 트로피…오스카 역사 새로 썼다(종합3보)

2020-02-10 20:39 

92년 아카데미 역사상 첫 외국어 영화 최고상 거머쥐어

최다 노미네이트 '1917' 제쳐, 국제영화상·작품상 동시 수상은 최초

64년 만에 칸영화제·아카데미 동시 정복, 아시아 감독상은 두번째


[아카데미] '4관왕' 봉준호 기자회견…"1인치 장벽 허물어졌다"(종합)

송고시간2020-02-10 19:17 공유 댓글 글자크기조정 인쇄

정윤섭 기자정윤섭 기자

"13살의 나에겐 영화 보지 말고 일찍 자라고 말할 것"

송강호 "기생충은 봉준호 리얼리즘의 완성"…이선균 "오스카가 선 넘어"




살다 보니 별꼴 다 본다. 그래, 내가 아카데미상까지 볼 줄은 몰랐다. 그걸 한국영화가 먹을 줄은 언감생심 꿈조차 꾸지 못했다. 그래서 나는 오늘 사건을 별꼴이라 부른다. 


봉준호 기생충이 노미네이트된 6개 부문으로는 가장 먼저 뚜껑을 연 각본상에서 봉준호가 호명될 때만 해도, 어어 했더랬다. 이게 뭐지 했더랬다. 국제영화상은 애초 하도 따논당상이라 해서 그리 큰 감흥은 없었지만, 그래도 이미 2관왕이라, 이것만으로도 내가 보지 못할 꼴이었다. 





봉준호 본인도 세번째 감독상을 받을 때 그랬지 않은가? 두번 받은 걸로 륄렉스하려 했다고. 


한데 감독상을 먹는데 어째 내 뒷골이 쏴해졌다. 그러고선 다시 영화팀에 확인했다. 


"감독상이랑 작품상이란 투표권자가 같으냐?" 


"그렇다" 해서 내가 그랬다. 


"어째 (작품상도) 될 거 같은데? 분위기가 완전히 기생충으로 쏠렸나 본데?"


작품상 수상작을 적은 봉투를 든 제인 폰다



그러고선 마침내 이번 오스카상 하이라이트인 작품상 best picture가 뚜껑을 열었다. 발표자는 제인 폰다 Jane Fonda 였다. 너무나 유명했던 배우 헨리 폰다 딸이다. 나이가 상당할 거라고 생각하는데, 아따 저 할마시 곱게도 늙는구나 하면서, 그가 차례로 소개하는 작품상 후보군 간단한 소개가 끝나고 마침내 수상작이 적힌 봉투를 뜯으면서 


The oscar goes to 


하고는 조금 뜸을 들이다가 입을 여는 모양을 보니, 틀림없이 파열음이었다. 아랫입술과 윗입술이 붙었다가 침을 튀기며 터뜨리는 그 파열음 말이다. 그 입술 모양을 나는 봤다. 


그러다가 마침내 그의 입술이 터지면서 


패러싸이트 parasite 라는 말이 튀어나왔다. 




세상에....


내가 아카데미상 작품상에 한국영화가 오르는 장면을 내 눈으로 목도하다니? 


꿈인가 생시인가 했더랬다. 


오래살다 보니 별꼴을 다 본다. 


그건 그렇고 왜 저 아까운 작품상 트로피를 봉준호는 텍사스 전기톱으로 다섯 동가리 내려 했을까? 진심이었을까?


농가무? 



  • 이장 2020.02.10 21: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사람은 우째 농가묵을려고만 해요.

  • 연건거사 2020.02.10 21: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벨상을 한꺼번에 4개를 받은 정도 됩니다.
    배아파...

  • 이장 2020.02.10 23: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파열음! 역시 영어를 전공하셔서 수상 직전 예측가능했던 수상.

  • 이장 2020.02.10 23: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카데미는 로컬이라고 말한 건 연막작전인가 도발이였나.

  • 이장 2020.02.10 23: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Nobel Prize in Physics는 당분간 (아마 영원히) 어려울 것이고, Nobel Prize in Physiology or Medicine은 나올 때가 되지 않았을까요?

    • 제가 과학 쪽은 문외한이라서요

    • 이장 2020.02.11 00: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불로초, 주사, 썩지 않는 시신 등을 다루시잖아요.

    • 노벨상 과학분야는 지금 40대까지는 전분야 확실히 받을 일 없어요. 30대 이하는 앞으로 모르겠네요.

    • 아카데미상 타기전에 칸느영화제나 BAFTA를 탄다던가, 전구증상이 있어야 하는데 우리나라는 아직 학술분야는 세계구급 큰 학술대회 나가서 plenary lecture하나 제대로 하는 학자들이 거의 없습니다. 그런 사람들이 있어야 그래도 숟가락이라도 디밀수 있는데.. 다른 분야는 모르겠고 학술분야는 아직 멀었어요. 이 분야 발전을 더디게 하는 일차적인 원인은 무엇보다 대학과 대학인 자체에 있고.. 이 쯤 쓰고 말을 줄입니다..

    • 이장 2020.02.11 13:01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가지 방법은 국제학회를 국내에 유치하면 운영위원회가 plenary lecture 한 둘 정도는 배려할 수 있는데 인재 풀이 부족하여 또 고민이지요? 줘도 못 먹는 떡 같고. 한 둘만 배정해도 선방한 것으로 자족해야는 신세. 저도 여기 까지만.

    • 국내 유치한 학회의 plenary lecture정도로는 안됩니다. 그런 만들어진 대가는 지금까지 꽤 있었어요. 그건 영화계로 치자면 서울영화제, 부산영화제 수준인거고요.. 가장 확실한건 미국, 유럽의 American society of~ 혹은 European Society of~등에서 plenary lecture정도 해야 노벨상에 가까왔다고 볼수 있겠지요. 이건 local 학회 아니냐고 하면 또 할말 없겠습니다만..ㅋㅋ 이런 학회들이 바로 과학계의 아카데미영화제에요.

    • 이런 대규모 권위있는 학회 정도 되면 영어를 잘 하냐 안하냐 이런건 별로 중요하지도 않습니다. 영어가 안되도 지들 답답하면 미국 유럽애들 다 와서 귀기울여들어요. 영화가 잘 만들어 졌으면 아카데미에서 봉감독 영어 통역을 통해 이야기 해도 상관없는 것 처럼..
      요는 컨텐츠죠. 위로 올라갈수록 결국 남는건 컨텐츠더라고요.. 영어가 장벽이 되는것도 그나마 2류, 3류들끼리나 그렇고..

      일본 노벨상 수상자들 중에는 영어 안되는 사람들 많습니다... 그래도 지들 답답하니까 불러다 다 들어요. 브로큰 잉글리시라도 필사적으로 들어보려하죠. 답답한넘들이 우물 파는거니까..

  • 고로 2020.02.11 17: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의 한일전 댓글.. 한국은 대중문화가 누적으로는 일본에 밀리는데 임팩트는 크게 가져가네요.. 과학분야도 조만간 임팩트 있는 한방이 있을거라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