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 THESIS

조선 영조 재위 46년, 독국에서 성산배씨 토벤이가 태어났다

독일 본 베토벤 동상



내년 클래식은 베토벤으로 시작해 베토벤으로 끝난다

송고시간 | 2019-12-02 06:30

탄생 250주년, 국내외 교향악단ㆍ협연자 연주 잇달아

율리아 피셔는 '바흐'로 눈길


영조英祖 재위 46년. 요샌 영조라고 하면 영조 생각은 아니나고 송강호만 어른어른하거니와, 이해가 서기로 환산하면 1770년이라. 


영조 운운하고, 정조가 즉위하기 전이라 우리로서는 까마득한 옛날이라 생각하기 쉬우나, 지금을 기준으로 불과 250년 전에 지나지 아니한다. 반만년 역사를 운위하는 까닭에 250년쯤은 옛날이라 우습게 보는 경향도 없지는 않은가 한다. 


독일 본 베토벤 하우스. 이곳에서 태어났다.



이해에 저 구라파에서는 성산배씨 토벤씨가 태어났다. 한때 서독의 수도였으며, 지금은 그저그런 회의 도시로서만 생명을 유지하는 본 Bohn이라는 작은 도시에서 본 Born 했다. 



독일 본 베토벤 하우스. 이곳에서 태어났다.



올들어 클래식 음악계 소식을 보니 부쩍부쩍 베토벤 탄생 250주년 기념을 표방한 행사가 많았다. 

그가 진정한 수퍼스타인지, 내년이 그해인데 올들어 벌써 이를 표방하는 클래씩 행사가 쏟아졌다. 


태어나지도 아니했는데, 그의 재림을 준비하는 걸 보면 그는 클래식계의 예수이긴 하나보다. 


하긴 클래식 문외한인 나 역시도 그의 몇몇 작품은 과거 테이프 늘어지도록 들어제꼈으니, 그리하여 그 음률이 나올 적이면 어랏? 이건 성산배씨 작품인데? 하는 정도이기는 하니, 루트비히 판 베토벤 Ludwig van Beethoven (1770~1827) 은 수퍼스타 맞다. 


내년 클래식은 베토벤으로 시작해 베토벤으로 끝난다(종합)

송고시간 | 2019-12-02 16:05

탄생 250주년, 국내외 교향악단ㆍ협연자 연주 잇달아

율리아 피셔는 '바흐'로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