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런저런

코리언 라면과 결합한 아일랜드 미나리


미나리다.

아일랜드 실개천 곳곳엔 이런 미나리 지천이라

이번 답사는 내가 누님 네 분을 모시고 간 효도관광이라 저 풍성한 미나리를 그네들 할매가 놓칠 리 만무하다.


누군가 외쳤다.

뜯자.


무쳐 묵자.

뜯었다.


라면을 끼리는 김에 데쳤다.

아일랜드 미나린 별미였다.

효도관광이 좋은 점이 이것이라

한민족 적응력은 암튼 알아줘야 한다.

미나리 잡숩고 싶거들랑 아일랜드를 가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