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재현장

Excavation of Pungnaptoseong Fortress, 2011


Excavation of Pungnaptoseong Fortress by the National Research Institute of Cultural Heritage, Seoul, Nov. 11th, 2011 

國立文化財硏究所 漢城 風納土城 東壁 切開調査,  2011年11月 16日

당시 이 발굴 현장에는 느닷없이 가는 바람에 사진기가 없어 폰카로 이렇게 남긴 것이 나로서는 유일하다. 
그것을 보정하여 게재한다.
사진 속 밀집모자 옆이 오늘날의 풍납토성을 있게 한 주인공 이형구 선문대 교수다. 



발굴지점은 동벽 중에서도 이른바 태양열주택지구라 해서 풍납동 아산병원과 가까운 지점이다. 

그 발굴지점을 대략 표시하면 아래와 같다. 



성벽 절개조사는 이것이 두번째다. 

1999년 첫번째 절개조사지점은 대략 다음과 같다. 



같은 발굴기관인데, 대략 10년 차이를 두는 두 발굴에 대한 해석은 전연 딴판이다. 

1999년 발굴은 지금은 서울시립대 겨수로 옮긴 신희권이 했고, 

2011년 발굴은 이성준이 했다. 


이 발굴에 대한 이성준의 해석은 실은 그의 충남대 지도교수로서 풍납토성을 언제나 몽촌토성 하위로 두고자 하는 박순발의 견해를 그대로 반영한 것이다. 

그에 대해서는 추후 내가 본격 발언할 날이 있을 것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송파구 풍납2동 |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