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역사문화 이모저모

20빌딩이었다가 63빌딩으로

by Herodopedia taeshik.kim 2021. 6. 4.
반응형

The 63 Building

현재 한화생명 소유인 63빌딩은 1979년 신동아 그룹 대한생명의 사옥으로 설계 당시 20층으로 계획되었습니다.


1985년 준공도면



그러나 1980년에 건물을 착공한 이후 서울시로부터 60층
규모로 최종 건축허가를 받아 지하 3층, 지상 60층의 63빌딩을 건설했습니다.

1985년 5월에 준공된 63빌딩은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건물의 모든 면을 유리로 마감하는 공법을 사용했고, 높이는 249.58m로 당시 동북아시아에서 가장 높은 건물이었습니다.


1985년 준공도면
꾸밈 39호. Ggumim 39th Issue 63빌딩은 박춘명건축설계사무소에서 건축설계를 담당하였다. 이 잡지에서는 63빌딩의 설계 개요와 고층 건물의 구조시스템 등을 소개하고 있다. 1982년 재단법인 목천 김정식 문화재단



건물 내부에는 전망대, 아이맥스 영화관, 수족관 등이 자리 잡았습니다.

63빌딩은 당시 최고, 최대의 건물로 필수 관광 코스였으며, 사람들에게 여의도의 랜드마크로 각인되었습니다.


The 63 Building, which is currently owned by Hanwha Life Insurance, was originally planned to be a 20-floor building that would serve as the headquarters of the Shindongah Group's Daehan Life Insurance in 1979.

However, after construction began in 1980, the group received a building permit from Seoul City to build up to 60 floors, so the building ended up with 60 floors
above ground and three basement floors, thereby earning the name 63 Building.


1985년 월간 부동산이 소개한 63빌딩



Construction of the 63 Building finished in 1985.

The exterior was finished with glass on all sides, and it was the tallest building in Northeast Asia at the time with a height of 249,58m.

The building was home to a viewing deck, IMAX cinema and aquarium.

As the largest and tallest building in Seoul, the 63 Building was a not-to-be-missed tourist attraction, and it became imprinted in people's minds as an icon of Yeouido.

이상 서울역사박물관 여의도 특별전 소개 자료를 전재한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