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 THESIS/Photo News

A Rainy Gyeongbokgung Palace

by 한량 taeshik.kim 2020. 6. 24.


구중심처 경복궁 九重深處景福宮












매양 비가 올 순 없는 법이다.

장마라 해서 그런 것도 아니다.

언제 장마치고 비가 많이 온 적 있었던가?

간헐로 뿌리는 비가 운중雲中 궁귈을 만드니

구중심처는 비가 내린 축복이다.

'NEWS & THESIS > Photo New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콘크리트 빌딩 숲속 연꽃  (1) 2020.07.05
National Museum of Gyeongju  (0) 2020.07.01
A Rainy Gyeongbokgung Palace  (1) 2020.06.24
이 친구도 종자가 많아  (4) 2020.06.16
Hot Summer 덥지 않소?  (4) 2020.06.13
Undamaged ancient tomb from the past 1600 years ago  (0) 2020.06.10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