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세윤의 photogallery

Flagpole Supports in Guhwangdong, Gyeongju


慶州九黃洞幢竿支柱 / 경주 구황동 당간지주 


해마다 이맘쯤 그랬듯이 올해도 어김없이 보리가 익었다. 


누렇다. 


보리나 밀은 그렇게 남들이 연초록 지나 새파래질 때 


서둘러 백발되어 지고 만다. 



보리가 이만치 익기 직전 시즌을 보릿고개라 했다. 

나락은 심을 때요, 아끼고 아끼면서 먹은 양식이 겨우내 축이 나고 말아 

보리가 익을 때까지는 먹을 게 없어 초근목피로 연명했다. 

이맘쯤이면 들녘 풀도 남아나지 아니해 소가 뜯을 풀도 없었다. 


그만큼 주렸다. 


Photos by Seyun O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