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세윤의 photogallery

Gyeongju Beaten with Rape Flowers



菜の花に染まった慶州


경주가 온통 노랑의 물결이다. 


유채꽃이 한창이라, 그 유채 바다 위로 옹긋봉긋 죽은 자들과 첨성대가 고개를 빼곡히 내밀었다. 


노랑이 오리엔트 환상특급인 줄 미처 알지 못한 것은 아니로대 


막상 펼친 노랑 이불은 환영이다. 


photo by Seyun O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