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 THESIS/Photo News

Gyeongbokgung Palace, Seoul

by 한량 taeshik.kim 2020. 7. 24.


Geonchunmun, or the East Gate of the palace



장맛비 오락가락하는 군데군데 하늘 역시 변비에 거렸다가 관장을 했다가를 반복한다.

누군가 가그린 하늘에 뱉었나 보다.

'NEWS & THESIS > Photo News' 카테고리의 다른 글

Autumn over a Palace  (0) 2020.09.18
집중호우 참상을 증언하는 머드팩 염소  (0) 2020.08.02
Gyeongbokgung Palace, Seoul  (0) 2020.07.24
Gyeongbokgung Palace, Seoul  (0) 2020.07.20
용산시대?  (0) 2020.07.10
콘크리트 빌딩 숲속 연꽃  (1) 2020.07.05

태그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