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ERITAGE in PHoTo/DOMESTIC

Three-story Stone Stupa from Seungsogol Valley of Mt. Namsan, Gyeongju

by 한량 taeshik.kim 2020. 6. 22.

 

Three-story Stone Stupa from Seungsogol Valley

慶州南山僧烧谷三层石塔 경주 남산 승소골 삼층석탑 

 

From Seungsogol Valley of Mt. Namsan, Gyeongju

Housed at the National Museum of Gyeongju 
Unified Silla Period, late 9th century
Height 3.77m

 

This stone stupa was found collapsed at a temple site in Seungsogol Valley where deep end of Mt. Namsan's slope, Gyeongju, and was moved to the museum and restored. Part of the stupa and the roof stone is missing. This stone stupa shows characteristics found on stupas built in the 9th century, such as reduced scale. In addition, the ground floor of the stupa carries engraving image of the Four Heavenly Kings. The decorative motifs of four surfaces were hardly found in other stupas at that time. The Four Heavenly Kings were based on traditional and folk religion of ancient India. After Buddhism was found by Shakyamuni, the Four Heavenly Kings became guardians to keep the Buddha and his preach from all directions. 

 

 


경주 남산南山 동쪽 기슭 승소골에 있다가 지금은 국립경주박물관 야외로 옮겨진 상태다. 규모가 작아지고 지붕받침돌 다듬는 방식도 4단으로 줄어들었다는 점 등에서 9세기에 등장한 석탑 특징을 보유한다. 하지만 받침돌 위층과 몸통 1층에서는 다른 데서 잘 보이지 않는 조각이 있다. 즉, 기단 위층에는 상다리무늬를 조각했고, 1층 몸돌에는 상다리무늬 안에다가 사천왕을 새겼다. 사천왕은 원래 고대 인도의 토속신으로, 불교 성립 이후에는 부처님과 부처님 말씀을 동서남북에서 지키는 수호신이 되었습니다.


*** 상다리 무늬란 상床을 받침하는 다리 모양과 비슷하다 해서 발명한 한글 용어로, 다른 한자문화권에서는 안상眼象이라는 말을 사용한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