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더블린

아일랜드 답사개요 (1) 더블린과 그 주변 앞서 예고한 대로 이제 7박8일에 걸친 순례지를 지역과 날짜에 따라 아주 간략히 소개한다. 그에 대한 자세한 소개는 별도 자리를 마련하고자 하는 까닭이다. 1. 더블린 : 8. 25~27 (2박3일) 아주 이른 시간 히드로공항을 출발하는 브리티시 에어웨이를 통해 1시간 반 만에 더블린공항에 안착하자마자 미리 예약한 렌트 카를 인수하고는 더블린 시내로 진입하는 대신 그에서 곧장 40킬로미터 동서쪽으로 달려 냅다 Trim Castle 트림 캐슬 이라는 곳으로 갔다. 그 캐슬이 있는 Trim이라는 지역은 복합유산 지역이라 할 만 한데, 지도상으로 그런 복합유적이 근거리에 위치하는 듯이 보였지만, 막상 개별 유적군간 거리는 만만치 아니해서 대략 40킬로미터가량 떨어졌다. 나중에 별도로 소개하게 되듯이 Lough..
내가 다닌 아일랜드 답사 7박8일 향후 아일랜드 여행을 계획하시는 분들한테 혹 도움이 될까 해서, 이번에 내가 다닌 7박8일 답사 일정을 소개한다. 아마 아일랜드만 집중 여행하시는 분이 얼마나 될까 하지만, 요새야 워낙 여행 또한 방식이 다양해졌으니, 썩 무익하지는 않으리라고 본다. 이번 답사는 2019년 8월 25일 부터 9월 1일까지 7박8일이었다. 이 시점을 나름 고려해야 하는 까닭은 보다시피 이른바 여행성수기를 비켜난 시점이며, 나아가 이 단 한 번의 경험을 일반화할 순 없지만, 날씨를 비롯한 아일랜드 현지상황을 고려해야 하기 때문이다. 첫째, 이 기간 날씨는 지랄맞았다. 장소를 가리지 아니하고 아일랜드 전역에서는 새벽부터 아침까지 비가 안 온 날이 없으며, 그러다가 오전 10시 혹은 11시 무렵에 해가 나서 그런 상태가 지속되기..
더블린 기네스맥주공장 떡실신 사건 넌알코홀릭이요 알코홀 분해효소가 아예 분비하지 아니하는 혈통 유전인자를 선친한테 고스란히 물려받은 나는 술이 고역이라 맥주도 술이냐 하겠지만 선친은 그 어떤 술도 냄새만으로도 알러지가 일어났다. 그런 까닭에 그 어떤 맛좋은 술도 나는 맛을 알지 못한다. 기네스.. 이 이름이라면 나한텐 아이언맨 마누라 기네스 펠트로로 연동하지 맥주는 연결하지 못하는 이유다. 넘들이야 그래도 맥주 한잔쯤은 하겠지만 그 한잔에 이 꼴이 벌어져 그 한잔에 숨이 헐떡헐떡 넘어갈 것만 같고 온몸은 둔기로 얻어맞아 사지가 찢기는 기분이다. 그래도 아일랜드 왔음 기네스 맥주공장은 봐야 한다기에 그 공장을 찾으니 한잔 공짜로 빠는 티켓 줘서 홀짝홀짝 들이키다 예상한 대로의 길을 걸었다. 이 맥주 상표가 워낙에나 유명한 까닭인지 맥주 팔..
Abbey Theatre in Dublin 아일랜드 근대 문학사에서 지워질 수 없는 곳이다. 월리엄 버틀러 예이츠가 20세기 벽두 1904년에 설립하고 이곳을 중심으로 활동했으니 이곳 초대 극장장을 지내기도 했다. Abbey Theatre Abbey Street, Dublin, Ireland The world renowned Abbey Theatre was founded in 1904 by W.B Yeats and Lady Gregory. Over the years, the Abbey Theatre has nurtured and premiered the work of major Irish playwrights such as J.M. Synge and Sean O'Casey. This magnificent theatre is still the ho..
새벽 찬바람 이는 더블린 리피강변 여섯시가 다 되어가는 마당에 해는 뜰 요량이 없다. 끄집어 내려해도 도통 기미가 없어 움츠린 거북 대가리 같다. 아일랜드가, 더블린이 나를 밤에만 묶어두려 할 작정인 모양이다. 하릴없이 리피 강변 거니는데 갈매기 요란법석이요 강바람 바닷바람 만나 차기만 하다. 두툼한 빵모자 걸친 젊은 여식 간밤 펍에서 퍼질러 놀았는지 희끄무레 암흑에선 잠깐 모습 보이다 짙은 분냄새 뿌리곤 표표히 사라진다. 더블린은 낮이 없나보다.
아일랜드에선 아이리시 커피로 더블린 첫날밤은 산뽀라.. 아일랜드 입성 첫 코스는 북쪽 트림 Trim 이란 델 먼저 돈 까닭에 늦은 오후 더블린 입성 당시 나는 초죽음에 파김치라 혼절 상태로 시내 중심 어느 호텔에 여장을 풀 때까지만 해도 가사상태였다. 현지 공항서 픽업한 렌트 차량 절반은 내가 운전하겠다며 국제면허증까지 받은 상태였으나 도저히 운전대 잡을 형편이 되지 아니했다. 이곳 사정을 잘 아는 일행 지인이 그래도 더블린 첫날밤을 그냥 보낼 순 없다며 나가야 한다기에 길을 나섰더니 이내 가장 번화한 명동거리라, 젊은이로 북댁이는 거리가 있어 사람 구경 좀 했더랬다. 개중에서도 이곳 the Temple Bar 라는 곳이 유명하다는데 사람으로 치여 들어갈 엄두를 낼 수 없어 사진 두어 장으로 내가 왔단 흔적만 박아둔다. 아일랜드 왔..
더블린으로 가는 길목 트림 캐슬 Trim Castle 당나귀 두 마리 서로 궁댕이 이빨로 씹어준다. 가분다리가 있는지 아님 근지러봐서인지는 알지 못하나 그 모양새 보니 이빨 허옇게 드러내곤 씹어돌린다. 더블린 입성 직전 그 맛배기로 트림 캐슬 Trim Castle란 곳으로 내가 이 땅 아일랜드에 재림했음을 고하는 자리에 난데없는 나귀떼 마중한다. 보인 강 Boyne River 감돌아 흐르는 여울목에 똬리튼 저 캐슬은 현지 안내판을 살피건데 1994년 멜 깁습 주연 영화 용감한 심장 Brave Heart 촬영지라 하거하거니와 이 동네 포함 주변 온통이 목초지라, 땅에 주린 사람들한테는 부럽기만 한 곳이다. 내친 김에 구조함 본답시고 죽 훑어본다. 뭐 보나마나 무수한 땜질이니 천년을 버틴힘은 땜빵이다. 마침 온동네 잔칫날이라 무슨 기념일인가 현지인한테 물었더니..
인공위성으로 내려다 본 아일랜드 슬라이고 Sligo Dublin에서 Sligo 가는 길이다. 차로는 두시간반 남짓이라 지도 자체로는 멀게 보이나 하긴 코딱지만한 아일랜드가 크면 얼마나 크리오? 슬라이고 주변을 탐색한다. Lough Gill 이라는 명패가 붙은 저 호수 크기가 얼마닌지 알 수는 없으나, 바다랑 수로가 뚫린 듯 그렇다면 염수호가 아닌가 한다. 저 호수 안쪽에 점점이 섬 몇 개가 보이어니와 저 한 곳이 그 유명한 Innisfree라 가면 그 매장 있으려나?위성으로 훑어본다. 아일랜드 조사에 들어갔다. 런던행 왕복은 일찌감치 발권하고는 이제 세부목차 작성에 들어간다. 키워드는 세 가지다. 1. W. B. Yeats 2. Dolmens 3. Potatoes 현장 확인은 몇 달 뒤다. 애초 저곳은 대학 동창 놈 두엇이랑 다들 퇴직하고서 떠나기로 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