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빅뱅

개잡놈과 함께 시작하는 하루 한달쯤 됐나? 그 무렵 내가 새벽이면 눈 뜨고 가장 먼저 한 일이 양손孫씨 뉴스 검색이었다. 손석희 손혜원 두 손씨가 각종 뉴스를 양산하던 때라 오늘은 어떤 소식이 있나 수색했으니.. 그런 내가 요샌 새벽이면 두 마리를 사냥하러 나서니 1. 정준영 2. 빅뱅 승리 라. 이 친구들 주특기는 인생 황혼기 접어든 저 두 손씨와는 달리 한창 청춘이라 생각해서인지 주된 활동시간이 칠흑이요, 주된 활동 무대는 강남 클럽이라, 그 흔적은 해가 뜨기 시작하는 새벽에 드러나는 까닭이다. 한놈은 성접대 의혹이라 하며 한놈은 성관계 동영상을 유통했다 실토한 개잡놈이다.
성범죄 정준영 (2) 복귀 비판한 기사 썼다가 테러당한 기자 하차한지 3개월 만에 이른바 '자숙'을 마친 정준영이 KBS 2TV '1박2일'에 복귀한다는 소식이 알려진 지 대략 한달 뒤인 2017년 2월 9일, 연합뉴스에서는 이라는 제하 기사를 송고한다. 연예 전문기자로 이름 높은 모 기자가 쓴 이 기사에는 '피로↑·방송사-스타 위상 역전·공영방송 책임 실종'이라는 부제를 달았거니와, 공중파 방송 3사가 나름 간판으로 내세우는 예능 프로그램이 유발한 문제점들을 하나씩 짚었다. 이미 제목에서 상당히 공격적인 기사임을 엿보기에 충분하거니와, 그렇다면 이 기자는 저들 중에서 '1박2일'은 당시 어떤 문제가 있다고 봤던가? 이 기사 저에 해당하는 부분 전문이다. ◇ KBS '1박2일'은 사생활 물의 연예인 복귀…공영방송 책임 실종 KBS 2TV '1박2일'은 사생활로 물..
나경원도 무색케 한 정준영, 버닝썬과 정준영이 무슨 관계? 난장이다. 아수라다. 성관계 동영상 유포 의혹에 휘말린 가수 겸 방송인 정준영이 지닌 파워는 정국을 아연 경색에 몰아넣은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나경원도 무색케 하는 메가톤급 위력을 지닌 수소폭탄이다. 적어도 오늘은 그렇다. 그의 일거수일투족은 그만큼 드라마틱했다. 치렁치렁한 머리로 쿡 눌러쓴 파란색 모자, 어제까지만 해도 실로 보무도 당당했을 얼굴은 온데간데 없고, 카메라 세례를 피하고픈 표정. 고개를 연신 돌리지만, 그래도 아직까진 난 죄인은 아니란 듯한 모습을 연출하고자 고개를 숙일 수도 없는 그런 묘한 처지에 몰린 얼굴이 드라마틱하지 않으리오. 도망치듯 공항을 빠져나갔다 했는데, 도망친 게 맞지 저게 무엇이겠는가? 저 메가톤 위력 앞에 빅뱅 승리도 적어도 오늘만은 존재감 상실이다. 뭐 이런 존재감 상..
버닝썬에서 승리로, 승리에서 성접대로, 성접대에서 성관계 동영상 유포로 버닝썬 폭력사태에서 비롯된 여파가 어디까지 튈지 모르겠다. 오늘밤은 특히 그 전개속도가 빨라 따라잡기도 버겁다. 이 사건이 경찰수사로 넘어가면서 성접대 의혹까지 불거진 빅뱅 멤버 승리가 승리 "연예계 은퇴…'국민 역적'으로 몰린 상황"(종합) 이라는 선언을 내놓더니, sbs는 오늘밤 '8뉴스'를 통해 핵폭탄을 들고 나왔으니, 골자를 추리자면 가수 겸 방송인 정준영이라는 친구가 지인들과의 카톡방에서 불법 촬영한 영상과 사진을 공유했다고 보도한 것이다. 이에 의하면 정준영은 2015년 말 한 카톡방에서 여성들과의 성관계 사실을 언급하며 몰래 촬영한 영상을 전송했다. 이듬해 2월에도 지인에게 한 여성과의 성관계를 중계하듯 설명하고 영상을 전송한 것으로 전송했으며 약 10개월간 피해 여성은 10명에 달하는 것으..
버닝썬에 휘말리는 대중문화계 강남 유명 클럽 버닝썬 사건은 언론계 나와바리 개념으로 보면, 근간이 사건사고 경찰을 취급하는 사회부다. 이 사건에는 폭력과 마약과 성접대 의혹이 복합으로 불거져 일파만파 여파가 만만찮다. 저번 포스팅에서 잠깐 언급했지만, 한데 이 사건에 느닷없이 우리 문화부가 자꾸만 개입되어 끌려 들어간다. 물론 여전히 주축은 사회부 경찰팀이다. 이 사건을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수사하는 담당하는 까닭에 사회부 중심으로 돌아갈 수밖에 없다. 그럼에도 우리 문화부가 이곳저곳에서 끌려들어가는 형국이다. 어제오늘만 해도, 우리 문화부 기자가 작성한 기사들을 최신순으로 제목만 뽑으면 승리 "경찰 출석해 소변·모발 검사 요청한다" [2019.02.27 송고] - 이은정 기자 승리 "경찰 자진 출석해 마약검사 받겠다" [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