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각유리등3

등잔불 아래. 그날 밤, 등잔불은 다 알고 있었어요. 아롱아롱 등잔불 아래 삯바느질 하던 어머니의 중얼거림을. 하얀 겨울을 이기고 온 아버지의 거칠어진 손을. 이불 밖 눈만 내밀고 천장에서 별을 찾던 아이의 꿈을. 비록 등잔은 아니지만, 조명 하나 켜고 글을 적고 있으니 감성에 젖어들었습니다. 오글거리는 글, 용서해 주세요.ㅎㅎ 저는 어렴풋이 등잔과 등잔대가 헷갈렸습니다. 잠깐만 생각하면 금방 개념이 정리 되는데 말이지요. 보통 ‘등잔’ 하면 등잔대(燈盞臺)와 등잔(燈盞)을 함께 통칭하여 의미하곤 합니다. 정확하게 말하면 ‘등잔’은 종지형의 그릇으로, 그 안에 기름을 넣어 불을 켜는 등기구를 말하고, ‘등잔대’는 등잔을 받쳐주는 것을 뜻합니다. 하지만 뭐, 굳이 구분하여 부르지 않아도 의미는 통하니 크게 게의치 않아도.. 2021. 1. 10.
문화상품, 가내수공업 청산할 때다 국립고궁박물관, 조선왕실 밤잔치 밝히던 유리등 본뜬 조명 설치 2020-12-04 10:08 국립고궁박물관, 조선왕실 밤잔치 밝히던 유리등 본뜬 조명 설치 | 연합뉴스 국립고궁박물관, 조선왕실 밤잔치 밝히던 유리등 본뜬 조명 설치, 임동근기자, 문화뉴스 (송고시간 2020-12-04 10:08) www.yna.co.kr 앞으로 또 어찌 흐름이 바뀔지 모르지만 21세기가 한국문화재계에 투하한 지상명령 절체절명 과제는 산업이라 본다. 산업이란 무엇인가? 돈이다. 돈이란 무엇인가? 돈을 벌어야 한다는 뜻이다. 그런 까닭에 나는 요즘 좀 극단적이랄 순 있겠지만 돈 벌지 못 하는 문화재는 존재가치가 없다는 말을 부쩍부쩍 자주 한다. 진심이다. 문화재가 돈을 버는 블루칩이 되어야 한다는 믿음은 변함이 없다. 꼭 저.. 2020. 12. 4.
조선왕실 사각등으로 도시 밤문화를 재설계하고자 한다 조선왕실 밝힌 사각유리등…가로등으로 부활한다 2020-10-28 11:14 무료 배포한 '사각등 DIY 키트'…문의 잇따라 판매 개시 조선왕실 밝힌 사각유리등…가로등으로 부활한다 | 연합뉴스조선왕실 밝힌 사각유리등…가로등으로 부활한다, 윤지현기자, 문화뉴스 (송고시간 2020-10-28 11:14)www.yna.co.kr 수장고에서 케케묵은 조선왕실 등을 끄집어냈다. 그 끄집어낸 것으로 도시를 바꾸고자 한다. 죽은 인사동거리도 이걸로 밤을 밝혀보려 한다. 판에 박힌 문화상품이 아니라 활활 활화산처럼 타오르는 불길로 만들고자 한다. 그 전범 하나 만들어 놓고 죽었으면 하는 꿈이 있었다. 이 사각유리등으로 그리 하나 만들어 보고자 한다. 한류라 해도 좋다. 꼭 이게 아니더라도 가로등은 다 뽑아버리고 이런 전.. 2020. 10.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