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애틀랜타올림픽2

1996년 애틀랜타의 이건희 요새 같은 세상에서는 긴 투병 끝에 오늘 타계한 이건희 같은 경제거물보다 방탄소년단 같은 대중스타 알현이 더 힘들다. 내가 죽기 전까지 방탄이를 먼발치라도 볼 일이 있을지 모르겠다. 그에 비하면 이건희 회장이야 몇 번을 보고 이런저런 질문도 던져보고 답변도 들어봤으니, 훨씬 신비성이 덜하다 하겠다. 이 이야기도 두어번 한 적 있지만, 한국을 떠나 세계무대에서도 거물이요, 그렇다고 언론에 자발로 등장하는 사람도 아닌 이건희를 내가 어찌 대면하겠는가? 나한테 비극은 나는 그를 알아도 그는 나를 모른다는 사실이다. 유명인이란 이런 거다. 내가 그를 아는데 그가 나를 모르는 사람이 절대적 다수일 때 이를 유명인이라 우리는 이름한다. 1996년 여름은 미국 애틀랜타에서 하계올림픽대회가 열렸다. 당시 체육부 소속이.. 2020. 10. 25.
코트 안의 보조개 독사 임오경 '우생순' 임오경 당선인 "경기와 달리 선거는 이기니 고생 시작" | 연합뉴스'우생순' 임오경 당선인 "경기와 달리 선거는 이기니 고생 시작", 김동찬기자, 스포츠뉴스 (송고시간 2020-04-22 07:37)www.yna.co.kr 21대 총선을 앞두고 애초 그가 영입 케이스로 현 집권여당에 들어간다 했을 적에 선수 출신이니, 나는 비례대표로 갈 줄 알았으되, 그닥 관심을 두지 못한 채 왜 임오경이라는 이름이 비례대표에 안 보이냐 순간 의아해하고 말았는데 조금전 우연히 이 기사를 보고는 아! 지역구 출마 당선했다는 사실을 알았다. 제아무리 우생순 신화 주인공이라 해도, 그리고 코로나19라는 메가톤급 태풍이 집권여당에 유리했다 해도, 정치권과는 일정한 담을 쌓고 산 평생 경기인이 선거운동 하기도 못내 벅.. 2020. 4.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