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야수파

실무시 야수파 살피고 사라져간 BTS 오야붕 RM 앙드레 드랭 '빅벤' 앞에 선 방탄소년단 RM 보이밴드 방탄소년단, 일명 BTS 리더, 일명 오야붕 RM 김남준은 알려지기로는 미술관을 자주 찾는 미술 애호가라, 그런 그가 근자, 그러니깐 요저납시인 지난 4일, 세종문화회관에서 한장 진행 중인 불란스 야수파 입체파 미술 특별전인 '혁명, 그 위대한 고통'을 관람하시고는 그와 관련한 사진 3건을 그네들 공식 트위터에다가 게재했다고 한다. RM은 마티스와 더불어 야수파 창시자 중 한 명으로 추앙받는 앙드레 드랭이 1906년, 런던에서 가서 그린 '빅 벤'을 감상하는 모습을 찍은 흑백사진에다가 그가 대형 패널 앞에서 촬영한 이른바 '인증샷', 그리고 사람 등장 없이 '빅 벤' 작품만은 가까이에서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요새는 이상야시꾸리한 '런던의 눈깔'에 ..
야수파 등장의 신호탄 앙드레 드랭 <빅벤>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시계탑 위로 높이 떠오른 태양이 사방에 빛을 내쏜다. 한낮 풍경을 그리기 위해 건너편에 이젤을 펼친 화가가 고른 색은 빨강·주황·노랑이 아니었다. 작가는 작열하는 태양볕부터 벽돌로 쌓아 올린 시계탑, 그 앞을 흐르는 강까지 화면을 온통 파란색과 초록색으로 뒤덮었다. 강물의 반짝임은 이와 대비되는 노랑과 분홍으로 표현했다. 지금까지 이런 빅벤은 없었다. 1906∼1907년 영국 런던을 다녀온 앙드레 드랭의 그림 '빅벤'을 본 화상 앙부르아즈 볼라르가 했음 직한 말이다. "내 예상대로 그림은 새로운 화법을 펼쳤고 다른 세상에서 나온 듯 화가의 기개가 넘쳤다." .... 아시아에서는 처음 전시되는 드랭 대표작 '빅벤'은 미술관 내 별도 공간에 걸렸다. 배경음악으로 깔린 빅벤의..
야수파 입체파 미술전 개막 / Exhibition of French masterpieces kicks off in Seoul 야수파 입체파 미술 특별전 '혁명 그 위대한 고통'이 세종문화회관서 오늘 개막했다. 이를 축하하고자 한국 청소년 축구가 새 역사를 써 주기도 했다. 개막식에 우리 공장 사장을 필두로 여덟분인가 개회사 및 축사를 했는데 김종규 회징님 축사가 이리도 짧은 장면 첨으로 목도했다. Exhibition of French masterpieces kicks off in SeoulSEOUL, June 12 (Yonhap) -- An exhibition of Fauvist and Cubist masterpieces from France's Troyes Museum of Modern Art kicked off on Wednesday in Seoul for a three-month run. ...... 전현직 문체부 장관 ..
[전시예고] 야수파전 <혁명, 그 위대한 고통> 야수파 입체파 중고교 미술수업에서 미술사조 변화라 해서 주입했거니와 그 와중에 마티스와 피카소를 알았으되 특히 후자는 아흔 넘어서인가 새장개 가서 자식을 두었단 말을 듣고는 아 정력이 센 양반인가 했더랬다. 모네인지 마네인지 벤또 까먹는 그림과 귀때기 짤랐다는 고흐 남태평양 갔다는 고갱 등등이 아른아른 어쩌다 야수파 화가들이 대거 서울행을 결행한다 하거니와 코바나콘텐츠라는 기획사인가 갤러리와 연합뉴스가 짝짜꿍해서 조만간 세종문화회관에서 상다리 부러지게 차린다 하니 그때 자세한 소식 전하기로 하고 다만 오늘은 그런 자리가 조만간 있다는 맛배기 소식으로 갈음하고저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