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런저런

소주모델 하다 카이 지나 지드래곤 거쳐 방탄까지 간 블랙핑크 제니?

by taeshik.kim 2022. 5. 24.
반응형

BTS V and Blackpink Jennie's dating rumors spread, but agencies remain silent with 'no comment'
2022-05-23 19:36:08 

 

 

BTS V and Blackpink Jennie′s dating rumors spread, but agencies remain silent with ′no comment′

SEOUL, May 23 (Yonhap) -- Rumors of a romantic relationship have been raised over V of boy group BTS and Jennie of girl group BLACKPINK, but the agencies of both sides haven′t made any statement.

k-odyssey.com

 

 

광고업계 흐름에서 내가 좀 의아한 대목은 왜 소주모델로는 적어도 겉모습만 보면 술고래와는 그닥 거리가 멀 듯한 앳된 젊은 여식들을 내세우는가 하는 의뭉함이니, 특정 상표 내가 홍보해줄 일은 없으니 그 특정은 빼어버리되, 여직 그 모델들로 활약할 줄로 아는데 이미 서른줄 앞뒀지만 외모로만 보면 열살은 어려보이는 아이돌업계 원로가수 아이유 이지은이 있고, 그와 더불어 그 경쟁업체는 저 친구를 내세웠으니 야시야시하게 생긴 제니 Jennie가 그 주인공이라, 그 잘나간다는 걸그룹 블랙핑크 멤버다. 

 

나야 술은 입에도 대지 못하니 저런 친구들을 마주한다 해서 술맛이 더 날 리도 없으니, 캬 그래도 저런 이쁜 친구들이 소줏잔 들고 너도 마시바레이! 하고 권유하는 모습이 조금은 야릇하기도 하다. 

 

"내가 뭘?" 뷔

 

 

어젯밤이다. 초죽음 상태로 집에 들어오자마자 띠리릭 저 소식이 뜨는지라, 저 소식은 실상 sns를 토대로 어제 오전부터 저 소식이 떠돌던 것이었으니, 아마 맞는 듯하지만, 그 내막을 알기는 힘들지만, 저 둘이 알콩달콩 제주도를 싸돌아댕기는 모습이 포착되었다 해서 다른 사람들한테 걸려든 모양이라, 뭐 둘이 놀 수도 있고, 둘이 논들 뭘 어찌하겠는가? 너희들 왜 여기 와서 놀아 딴데 가! 라고 할 수는 없지 않은가? 

 

보통 저와 같은 일로 소문이 돌면 어느 시점에는 그 소속사가 대체로 가타부타 맞다 틀리다 둘은 친한 사이다 뻘건 냄새는 없다 설레발레 마련이지만, 그 두 소속사 어디에서도 꿀먹은 벙어리, 뭐 대수롭지 않게 생각할 수도 있고, 혹 다른 내막이 있는지도 모르겠다만, 뭐 저리 해서 궁금증을 유발하면서 주가를 높이는 것도 한 방법이겠다. 

 

제니랑 혹 그렇고 그런 사이 아닌가 해서 쿵쿵딱 한다는 뷔 라는 친구는 본명 김태형이라 해서 그 잘 나가는 BTS 멤버 중 아마 막내라고 기억하거니와, 막내라 해도 1995년 생이라 하긴 방탄 멤버들 하나하나가 이제는 아이돌업계에서는 아이유 버금하는 원로가수급 아니겠는가?

 

그나저나 저 중에 누가 제니야? 알 수가 있어야지?

 

그건 그렇고 저런 톱스타 남녀가 알콩달콩 한다는 소문이 돈다는데, 그걸로 구미를 댕기기 충분하거니와, 저 기사 말미를 보면 아래와 같은 패러그래프가 있어 

 

Earlier in January 2019, Jennie admitted to dating Kai of the group EXO, but broke up after a month of public relationship. Since then, rumors of a romantic relationship with BIGBANG’s G-Dragon have been raised, but the agency had remained silent. 

 

하이고, 언뜻 보면 남성 편력이 삼하겠다는 말 듣기 십상이고, 그보다는 그 자신이 한창 잘 나가서인지 소문 내막이야 알 수는 없지만, 그것이 사실이라 간주할 적에는 와 잘 나가는 친구들이랑만 염문을 뿌리니, 혹 제니를 흠모하는 다른 무명 가까운 남성들한테는 자괴감 맘껏 심어주지 않을까 한다. 

 

하긴 뭐 만 26살, 아이돌업계에서는 이젠 중년을 지나 원로를 바라보는 나이에 남자 셋이 무슨 대수겠는가? 저 나이 때 나를 생각해 보면 나를 지나간 이성 숫자가 셋을 지난다는 기억만은 분명하다. 그래도 우째 저런 친구들만 골라서 트랜짓을 한단 말인가?

 

미안하다. 팩트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마당에 꼭 그런 것처럼 이야기하니 말이다. 하긴 뭐 이런 이야기는 팩트라야 재미있겠는가? 뒷담화가 제격이지. 

반응형

댓글1